초등생이 무서워…싸움 말린 교사 톱으로 위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초등학생이 담임 교사에게 욕설을 퍼붓고 흉기로 위협한 사건이 일어나 충격을 주고 있다. 일러스트는 기사와 무관. /일러스트=이미지투데이
초등학생이 담임 교사에게 욕설을 퍼붓고 흉기로 위협한 사건이 일어나 충격을 주고 있다.

4일 경기 수원시 한 초등학교 관계자에 따르면 A군은 해당 학교로 전학 온 지 나흘만인 지난달 30일 학교 복도에서 동급생과 몸싸움을 벌였다. 이를 발견한 담임교사는 몸싸움을 제지하고 연구실로 A군을 불러 대화를 시도했다.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하던 A군은 연구실 서랍을 뒤적거린 뒤 목공용 양날톱을 꺼내 들었다. 이어 싸움을 말린 교사에게 "둘 다(몸싸움을 벌인 학생과 교사) 죽일 것" "때리는것만 보고 상황파악 못하면서 XX 윽박지르고 XX했다. XX새X" "뭘 째려봐. 이 XXX아 죽여버린다. XXX"라고 욕설을 퍼부었다.

그러면서 톱을 들고 나가 몸싸움을 벌인 학생에게 욕설과 함께 위협을 가하려고 시도했다. 이를 제지하려던 교사에게는 "지금 당장 나가도 어차피 선생님은 못 잡을것 아니냐"며 윽박질렀다.

담임교사는 흉기를 들고 나가려던 A군을 진정시킨 후 위협이 될만한 것이 없는 회의실로 이동했다. A군은 욕설을 멈췄다가도 다시 회의실 책상의 유리를 손으로 내리쳐 깨는 등 폭력적인 행동을 보이기 시작했다. 이후 교사가 손에 붙은 유리조각을 떼어주자 A군은 다시 진정했다. 그는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나 학교에서 유리 깼는데 돈 좀 나올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해당 학교에서는 피해 교사의 요청으로 오는 6일 교권보호위원회가 열릴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은 현재 처분을 기다리고 있다.

뉴스1에 따르면 피해 교사는 학교 등에 제출한 진술서에서 "학급교체 이상의 처분이 나오지 않으면 톱으로 위협을 받은 학생과 모두 한 교실에서 지내야 한다"며 "이미 교사를 향해 온갖 욕설과 모욕을 뱉은 그 아이에게 무엇이 두려울지 모르겠다. 지금보다 앞으로가 더 두렵다"고 걱정했다.

해당 사건을 접수받은 경기교사노동조합은 해당초등학교장에게 ▲교육활동 침해행위 축소 은폐 금지 ▲피해교사 2차 가해 발생 유의 ▲피해교사와 가해학생 분리 조치 등 적극적인 보호조치 이행 등을 권고했다. 또 해당 사안과 관련해 교권보호국이 관리자(학교장·교감) 면담을 요청했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88하락 22.5818:03 08/10
  • 코스닥 : 820.27하락 13.3818:03 08/10
  • 원달러 : 1310.40상승 5.818:03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8:03 08/10
  • 금 : 1812.30상승 7.118:03 08/10
  • [머니S포토] 원희룡 '해외건설기업 파이팅!'
  • [머니S포토] 與 권성동·성일종 등 수해대책 점검 긴급 당정 입장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원희룡 '해외건설기업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