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머니] 고개드는 달러, 원/달러 환율 얼마나 오르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외환시장에서 지난 4일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0.2원 내린 1297.1원에 거래를 마쳤다./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달 1300원을 돌파한 원/달러 환율이 고개를 들고 있다. 이달 들어 원/달러 환율은 경기 둔화 우려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긴축 속도를 늦출 것이란 전망에 하락 곡선을 그렸으나 1300원 재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지난 4일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0.2원 내린 1297.1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환율은 전 거래일 보다 2.2원 오른 1299.5원에 출발했다. 장 초반 1299.9원까지 오르면서 1300원 재돌파를 시도했다.

달러화는 경기침체 우려 등이 부각되면서 다시 105선으로 올라섰다. 1일(현지시간)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DXY)는 전장보다 0.41% 오른 105.110을 기록했다.

달러는 미 제조업 심리 둔화와 애틀란타 연방준비은행의 2분기 역성장 전망 등 경기침체 우려가 커지면서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 반면 원화는 국내 증시에서 외국인 순매도로 인한 역송금 수요와 수입업체 결제까지 더해지면서 약세 압력으로 작용하고 있다.


예고된 한미 금리역전… "환율 상단 1350원"


금융시장에선 원/달러 환율이 1300원 대에서 고점을 높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한미 금리가 역전될 경우 달러는 강세, 원화는 약세를 보일 것이란 관측이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2000년대 이후 한미 정책금리가 역전됐던 시기는 2005년 8월부터 2007년 8월까지, 2018년 3월부터 2020년 2월까지 등 두 차레다.

한은이 빅스텝(기준금리 0.50%포인트 인상)을, 미 연방준비제도(Fed)가 자이언트 스텝(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을 단행할 경우 우리나라 기준금리는 2.25%, 미국은 2.25~2.5%로 2020년 2월 이후 처음으로 역전된다. 연말 한은의 기준금리 전망치는 높아야 3%인 반면 미국은 연말 3.50~3.75%, 내년엔 4% 이상도 예상되고 있다.

소재용 신한은행 연구원은 "한은이 연말 3.0%까지 금리를 올린다 해도 3.5%로 예상되는 연준을 밑돌며 기준금리 역전을 일정 부분 용인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환율 상단을 1350원까지 열어 놓고 상방위험 관리에 대응할 것을 권한다"고 덧붙였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4.81상승 1.0311:26 08/12
  • 코스닥 : 830.84하락 1.3111:26 08/12
  • 원달러 : 1304.90상승 1.911:26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1:26 08/12
  • 금 : 1807.20하락 6.511:26 08/12
  • [머니S포토] 우상호 "한동훈, 너무 설친다는 여론 많아…尹 지지율 하락 주원인"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 운명의날, 삼성전자 '이재용'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 [머니S포토] 우상호 "한동훈, 너무 설친다는 여론 많아…尹 지지율 하락 주원인"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