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리오스, 윔블던서 욕하다 벌금 4000달러…관중에 침 뱉기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ESPN은 4일(이하 한국시각) 경기 도중 비속어를 사용한 닉 키리오스가 벌금을 선고받았다고 전했다. 사진은 지난 2일 치치파스와 맞붙은 키리오스. /사진=로이터
테니스계의 악동 닉 키리오스가 남자프로테니스(ATP) 윔블던 테니스 대회에서 욕설하다 벌금을 받았다.

미국 ESPN는 4일(이하 한국시각) "남자 단식 3회전 경기 도중 비속어를 사용한 키리오스에게 벌금 4000달러(약 520만원) 징계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키리오스는 지난 2일 영국 윔블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대회 단식 3회전에서 스테파노스 치치파스를 3-1로 꺾었다. 2세트가 끝난 뒤 사건이 일어났다. 치치파스는 2세트 도중 공을 관중석 쪽으로 쳐 보냈는데 이에 키리오스가 페널티를 줘야 한다며 주심에게 항의하던 중 욕설했다.

키리오스의 벌금 징계는 이번 대회 들어서 두 번째다. 앞서 1회전에서 폴 주브를 3-2로 이긴 키리오스는 경기 뒤 상대와 인사하기 위해 네트로 가다가 관중석을 향해 침을 뱉었다. 이에 키리오스는 벌금 1만달러(약 1299만원) 징계를 받았다.

당시 키리오스는 "나를 지지해주는 사람에게는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며 "문제의 관중은 분위기를 망치고, 무례한 행동을 하기 위해 경기장을 찾았다고 생각한다"며 사과하지 않았다.

그는 지난 3월 ATP 투어 BNP 파리바오픈과 마이애미오픈에서 심판 판정에 항의하다 6만달러(약 7791만원)의 벌금을 내기도 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5.93하락 17.5310:58 08/10
  • 코스닥 : 825.94하락 7.7110:58 08/10
  • 원달러 : 1307.80상승 3.210:58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0:58 08/10
  • 금 : 1812.30상승 7.110:58 08/10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與 비대위원장 선출 후 국회 등원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