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동기' 송옥렬 성희롱 논란…대통령실 "이미 사과"(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통령실이 신임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로 지명된 송옥렬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관련된 성희롱 논란에 대해 "일단락된 사안"이라며 선을 그었다. 사진은 4일 윤석열 대통령이 신임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로 지명한 송옥렬 교수. /사진=뉴스1
대통령실이 신임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로 지명된 송옥렬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관련된 성희롱 논란에 대해 "일단락된 사안"이라며 선을 그었다.

윤석열 대통령은 4일 사법연수원 동기이자 상법 분야 전문가인 송 후보자를 신임 공정거래위원장 후보로 지명했다. 그러나 송 후보자의 지명 소식과 동시에 그가 과거 학생들과의 술자리에서 외모 등급을 매기거나 여학생에게 연예인 이효리를 닮았다며 "너 없어서 짠(건배) 못했다"고 말했던 기록이 공개돼 인선 논란이 불거졌다.

대통령 대변인실은 이에 대해 "검증 과정에서 이 사안과 관련해 발언 경위 및 구체적 내용 등을 확인했다"며 "당시 후보자는 참석자들에게 사과했고 그것으로 일단락된 사안"이라고 공지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은 당시) 학교의 별도 처분이 없었던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송 후보자는 당시 과오를 인정하고 다시 한번 깊이 사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구체적인 설명은 공정거래위원회 인사청문준비팀이 꾸려지는 대로 추가로 이루어질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송 후보자는 문제가 불거졌던 지난 2014년 당시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기억을 잘 못한다"며 "조심했어야 했는데 후회를 많이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그가 윤 대통령과 동기라는 점은 이번 인사의 주요 고려사안이 아니었다고 강조하며 "(송 후보자는) 사법고시와 외무고시, 행정고시에 다 합격한 굉장한 인재"라고 설명했다. 그는 연수원 시절 행정고시(36회)와 외무고시(27회)에 모두 합격해 '고시 3관왕'을 달성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이 송 후보자를 공정위원장으로 지명한 건 규제를 완화하고 기업을 지원하는 데 있어서 자유시장경제를 최대한 보장하고 정부가 자유시장경제에 걸림돌이 안 되는 역할을 하는 데 가장 적합하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3하락 10.3709:04 08/08
  • 코스닥 : 829.03하락 2.6109:04 08/08
  • 원달러 : 1303.50상승 5.209:04 08/08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09:04 08/08
  • 금 : 1791.20하락 15.709:04 08/08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 [머니S포토]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2022'
  • [머니S포토] 페라리 296 GTS, 손끝으로 전달되는 묵직함
  • [머니S포토] 소녀시대 '하트 발사~'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