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검 조직개편…차장 산하에 공판부 배치

공정거래조사부 절반 축소…반부패부 인원도 교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전경. 2021.5.11/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전경. 2021.5.11/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심언기 기자 = 서울중앙지검이 중간간부(차장·부장검사급) 및 일부 평검사 인사와 직제 개편에 맞춰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각 차장 산하에 공판부를 두고 부서별 기능에 연계한 공판 업무를 수행하기로 했다.

기존에는 1차장 산하에 공판 1~2부, 2차장 산하에 공판 3~5부가 있었으나 이번 직제개편으로 1차장 산하에 공판 1부, 2차장 산하에 공판 2~3부, 3차장 산하에 공판 4부, 4차장 산하에 공판 5부가 배치된다.

앞서 검찰 직제 개편안은 "부서별 기능에 따라 차장 산하로 재편하고 공판부(1~5부)를 각 차장 산하에 균형배치"한다고 명시했다.

1차장은 정통 형사사건, 2차장은 전통성있는 신(新)형사사건, 3차장은 공공수사 분야 사건, 4차장은 반부패·강력 등 특수사건을 각각 담당하는 방식이다.

이번 인사에서 눈에 띄는 점은 '삼성 웰스토리 사건' '닭고기 가격 담합 사건' 등을 담당한 공정거래조사부의 인원이 13명에서 7명으로 쪼그라들었다는 것이다.

특수수사를 담당할 반부패수사부도 Δ1부 10명→8명 Δ2부 8명→7명 Δ3부(기존 경제범죄형사부) 15명→7명으로 인원이 크게 줄었다.

반부패수사부는 인원이 감소했을뿐 아니라 형사부나 공판부 검사들로 대거 교체됐다. 공공수사1·2부와 일부 형사부도 검사가 대거 교체됐다.

중앙지검 관계자는 "인지부서는 직무능력과 전문성, 형평성, 효율적인 운영 능력에 해당 검사의 희망을 반영해 인사했다"고 설명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위력이 약해지자 검사들의 해외 유학이 늘면서 중앙지검은 부부장 이하 실근무 검사가 23명 감소했다. 중앙지검의 검사 현원은 250여명이다.

7~8월 해외 유학 예정자를 고려하면 30여 명이 순감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03.46상승 10.3623:59 08/09
  • 코스닥 : 833.65상승 2.7923:59 08/09
  • 원달러 : 1304.60하락 1.823:59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23:59 08/09
  • 금 : 1812.30상승 7.123:59 08/09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주호영, 사실상 비대위 수락...국민의힘 화상 의총 개회
  • [머니S포토] 80년만에 폭우에 떨어져 나간 보도블럭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