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 가면' 차예련, 이현진 품에 안겼다…전 남편 이중문 목격(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황금 가면' 캡처 © 뉴스1
KBS 2TV '황금 가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황금 가면' 차예련이 이현진 품에 안겼다.

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황금 가면'에서 유수연(차예련 분)은 억울하게 세상을 떠난 아버지를 기리며 강동하(이현진 분)와 시간을 보냈다. 둘이 함께 있는 모습을 전 남편 홍진우(이중문 분)가 목격하면서 세 사람의 관계 변화에 궁금증이 높아졌다.

앞서 홍진아(공다임 분)는 서경시 홍보 모델 위촉식에 참석했다가 갑질 논란이 터졌다. 그간 메이드들에게 함부로 대했던 행동이 폭로됐고, SA그룹 불매 운동으로 번졌다. 이에 홍진우는 홍진아가 직접 공식적인 사과를 해야 한다고 말했지만, 차화영(나영희 분)은 절대 안된다고 선을 그었다.

홍진우는 "SA그룹 딸이자 회사 메인 모델이기 때문에 더욱 그렇다"라며 공식 사과 및 봉사 활동, 자숙 등을 언급했다. 그러자 홍진아가 "난 사과 죽어도 못한다, 왜 해야 하냐"라며 "봉사 활동도 절대 못한다"라며 잘못을 인정하지 않았다.

차화영 역시 자신의 딸은 절대 고개를 숙이게 할 수 없다고 나왔다. 그저 회사 차원으로만 공식 사과문을 게재하라고 지시했다. 이를 지켜보던 서유라(연민지 분)는 이번 사태의 폭로자로 유수연을 의심했다.

결국 홍진아는 어쩔 수 없이 공식 사과를 내놨다. 이후 차화영은 유수연을 회장실로 불러 "우리 진아 망신 준 범인이 너냐"라고 캐물었다. 유수연은 "범죄를 저지른 사람을 범인이라고 하지 않냐, 내가 범죄자냐"라고 받아친 뒤 "맞다, 나다"라고 털어놨다.

차화영은 유수연의 뺨을 내리쳤다. "감히 네가 내 집안을 모욕해?"라고 하자, 유수연은 역시나 변한 게 없다며 "한번 맞아준 걸로 고맙게 여겨라. 마음 같아서는 똑같이 하고 싶지만 참는 것"이라고 하면서 이를 악물었다.

유수연은 강동하에게 먼저 저녁 식사를 제안했다. 포장마차를 찾은 두 사람은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유수연은 아버지의 죽음에 대해 "첫 부검 소견서에서 타인의 DNA가 발견됐다고 나왔다. 분명히 누가 같이 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동하는 그를 돕겠다며 "언제든 연락해라"라고 했다.

회사에 있던 홍진우는 '장인어른 생신'이라는 알림이 뜨자, 유수연에게 연락했다. 만나자는 말에 유수연은 "할 말 없으니까 끊자"라고 선을 그었다. 홍진우는 수화기 너머 들리는 소리로 포장마차임을 눈치챘다. 이 가운데 유수연은 "오늘이 아빠 생신이다"라며 슬픔에 잠겨 술을 들이켰다. 그는 강동하 품에 안겨 눈물을 흘렸고, 이때 홍진우가 포장마차를 찾아와 이 모습을 목격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33.52상승 5.5818:03 08/16
  • 코스닥 : 834.74상승 3.1118:03 08/16
  • 원달러 : 1308.10상승 5.718:03 08/16
  • 두바이유 : 94.60하락 3.6418:03 08/16
  • 금 : 1789.70하락 8.418:03 08/16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진성준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