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요태, 이게 바로 24년차 장수 그룹…낙지에 우럭까지 '완벽'(종합)

'안싸우면 다행이야' 4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캡처 © 뉴스1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코요태가 24년차 장수 그룹다운 '케미'를 과시했다.

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혼성 그룹 코요태가 무인도를 찾았다. 이들은 농게, 낙지에 우럭까지 직접 잡으며 완벽한 한끼를 완성했다.

코요태는 농게 잡이에 나섰다. 김종민이 초반부터 선전하면서 게 튀김에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얼마 지나지 않아 신지도 게를 잡았다. 신지의 조언을 듣고 빽가도 농게 잡이에 성공했다. 손을 뻗기만 해도 게가 잡혔다.

이후 신지는 "갯벌에 게들이 나올 시간을 좀 주자"라고 제안했다. 계속해서 농게 잡이에 성공하면서 게들이 깊숙하게 숨었기 때문. 게가 나올 동안 이들은 낙지 잡이에 도전했다.

하지만 낙지는 잡기 쉽지 않았다. 멤버끼리 머리를 맞댄 끝에 가장 먼저 잡은 멤버는 김종민이었다. 그는 "여기 있다!"라고 외쳤다. 갯벌 깊은 곳에서 낙지가 끌려 나왔다. 감격의 첫 낙지였다. 멤버들의 협동이 만들어낸 수확이었다.

김종민이 또 한번 낙지 다리를 발견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붐, 솔비는 "김종민이 확실히 잘한다, 야생 버라이어티를 10년 넘게 했기 때문에 그런가 보다"라고 입을 모았다. 이어 싱싱한 우럭까지 잡으면서 놀라움을 더했다.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캡처 © 뉴스1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캡처 © 뉴스1

하지만 우럭 손질만큼은 서로 양보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줬다. 김종민, 빽가는 각자 할 일을 얘기하면서도 우럭 손질은 뺐다. 신지는 "그럼 우럭 손질 누가 해? 아, 우럭 내가 하는구나?"라며 눈치챘다. 그는 거침없이 시작해 우럭을 깔끔하게 손질했다.

이 가운데 김종민은 낙지를 꼼꼼하게 손질했다. 신지는 알아서 할 일을 찾는 멤버들을 보면서 흐뭇해 했다. 신지는 게를 노릇노릇하게 튀기는 모습에 눈을 떼지 못했다. 그는 "게는 정말 큰일났다, 너무 맛있을 것 같아"라고 했다. 한입 맛본 신지는 "우와! 너무 맛있어!"라고 소리쳤다.

김종민, 빽가는 요리 실력을 발휘했다. 농게 튀김은 물론 낙지볶음에 낙지구이, 우럭 매운탕까지 완벽한 한 상 차림이 완성됐다. 신지는 "이 상황이 아름담다, 아름다워"라며 연신 감탄했다. 김종민 역시 감탄하면서 "나 결혼하면 진짜 (아내에게) 매일 해줄 거야"라고 해 이목을 끌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35.33상승 1.8109:04 08/17
  • 코스닥 : 832.31하락 2.4309:04 08/17
  • 원달러 : 1309.50상승 1.409:04 08/17
  • 두바이유 : 92.12하락 2.4809:04 08/17
  • 금 : 1789.70하락 8.409:04 08/17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진성준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