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재건 비용 972조원, 러 몰수 자산으로 충당해야"(상보)

재건회의 개막…젤렌스키 "우크라 재건, 민주주의 공통 과제"
EU 집행위 "우크라에 8조원 약속…러 목표 달성 못하게 방지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스위스에서 열린 우크라이나 재건회의(URC2022)에서 화상으로 연설을 진행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스위스에서 열린 우크라이나 재건회의(URC2022)에서 화상으로 연설을 진행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최서윤 기자 = 러시아의 침공이 4개월째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우크라이나는 재건을 위해 7500억 달러(약 972조원)가 필요하다고 추산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데니스 슈미갈 우크라이나 총리는 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의 전후 재건·부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우크라이나 재건회의(URC2022)'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미 7500억 달러로 추산되는 재건 비용을 누가 부담해야하는가. 우리는 러시아와 러시아 올리가르히(러시아 신흥재벌)의 몰수된 자산이 우크라이나 재건을 위해 쓰여져야 한다고 믿는다. (제재로 인한) 러시아의 동결 자산은 3000억 달러(약 389조원)에서 5000억 달러(약 647조원)에 이른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러시아의 침공으로 인해 1000억 달러(약 129조원) 이상의 직접적인 인프라 피해가 발생했다며 "교육기관 1200개곳 이상과 병원 200개 이상, 수천 킬로미터에 달하는 가스관, 수도, 도로와 철도가 파괴되거나 파손됐다"고 전했다.

이날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우크라이나를 재건하는 것이 민주주의의 공통 과제라며 전쟁으로 피폐해진 우크라이나의 회복은 세계 평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크라이나의 재건은 한 국가에 국한된 지역 과제가 아니다. 이는 민주주의 세계 전체의 공통된 과제"라며 "우리는 민주세계를 단결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의 재건은 삶의 원칙을 복원하는 것과 생명의 공간, 인간을 인간답게 만드는 모든 것의 회복을 의미한다며 "자유가 그 어떠한 폭정보다 강력한지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 역시 EU가 우크라이나에 이미 62억 유로(약 8조원)의 재정 지원을 약속했다며 추가적인 지원을 촉구했다.

그는 "우크라이나의 싸움은 우리의 싸움이기도 하다. 이것이 우리가 우크라이나가 이 전쟁에서 승리하도록 돕기 위해 일하는 이유"라며 "우크라이나가 다가올 평화를 확실히 쟁취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러시아의 목표는 우크라이나가 국가로서의 존재를 약화시키는 것과 군사, 정치, 경제를 약화시키는 것이다. EU는 결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방지할 것"이라면서 "EU 집행위는 우크라이나 정부에 투자 수요를 파악하고 재정 조달과 지원을 위한 플랫폼을 구축할 것을 제안했다"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이그나치오 카시스 스위스 대통령은 "지금의 공포, 파괴, 슬픔의 시기다. 우크라이나 국민들에게 평화, 밝은 미래로 돌아갈 수 있는 희망을 제공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지원을 촉구했다.

스위스에서 열린 이번 회의에는 한국을 포함해 약 40개국 정부 관계자와 EU, 세계은행(WB) 등 국제기관이 참석했다.

재건회의 첫날 젤렌스키 대통령의 연설에 이어 둘째날인 5일에는 우크라이나 정부가 제시한 구체적인 재건·부흥 계획에 따른 각국 및 각 기관의 지원 방침이 발표될 예정이다.

URC는 지난 2017년 '우크라이나 개혁회의(Ucraine Reform Conference)'로 출범한 연례회의지만, 올해는 전후 재건안 모색 취지에서 '재건(Recovery)'이란 명칭으로 열린다.

데니스 슈미갈 우크라이나 총리가 4일(현지시간) 스위스에서 열린 '우크라이나 재건회의(URC2022)'에서 연설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데니스 슈미갈 우크라이나 총리가 4일(현지시간) 스위스에서 열린 '우크라이나 재건회의(URC2022)'에서 연설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