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 새 헌법 초안 대통령에 제출…9월 국민투표

피노체트 군부독재 산물 '1980 체제' 타파 시도…제헌의회 구성 1년 만에 초안 마련
2019년 10월 산티아고 지하철 요금 인상 관련 불평등 항의 시위가 불 붙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엘리사 론콘(58) 칠레 제헌의회 신임 의장이 2021년 7월 4일 산티아고에서 연설하던 모습. © 로이터=뉴스1 © News1 최서윤 기자
엘리사 론콘(58) 칠레 제헌의회 신임 의장이 2021년 7월 4일 산티아고에서 연설하던 모습. © 로이터=뉴스1 © News1 최서윤 기자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칠레의 새 헌법안이 오는 9월 국민투표를 앞두고 가브리엘 보리치 대통령에게 제출됐다고 4일(현지시간) AFP 통신이 보도했다.

군부독재의 산물인 '1980년 체제'를 타파하고 새 헌법을 쓰기 위해 무소속 남녀동수 154명으로 구성된 제헌의회는 지난해 7월 4일 창립총회를 열고 활동을 시작했다.

헌법 개정을 넘어 헌법을 새로 쓰는 칠레의 제헌 논의는 2019년 10월 산티아고 지하철 요금 인상 항의 시위로 촉발한 불평등 타파 요구를 계기로 시작했다.

2019년 10월 31일(현지시간) 칠레 산티아고에서 '지하철 요금 인상'으로 촉발된 반정부 시위가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시위대가 홀로 진압경찰에 맞서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2019년 10월 31일(현지시간) 칠레 산티아고에서 '지하철 요금 인상'으로 촉발된 반정부 시위가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시위대가 홀로 진압경찰에 맞서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칠레의 현행 헌법은 1973년 군부 쿠데타를 일으켜 1990년까지 장기집권한 독재자 아우구스토 피노체트 시기 산물인데, 교육과 보건, 연금 등 경제 모든 부문에서 민간기업을 우선시하고 불평등을 가중해왔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칠레는 1인당 국민소득이 1만5000달러 수준에 달하는 라틴아메리카 3위 부국이지만, 노동계급은 물론 중산층들도 수업료와 민간 연금을 빚질 만큼 경제 전면에서 튼튼하게 자리잡지 못하고 있다.

시위가 확산하자 세바스티안 피녜라 당시 칠레 정부는 개헌 찬반을 묻는 국민투표를 진행했고, 2020년 10월 25일 투표 결과 80%의 칠레인이 다양한 시민들로 구성된 제헌의회를 선출해 헌법을 새로 쓰는 데 찬성했다.

이에 제헌의회에서 1년에 걸쳐 새 헌법 조문을 작성했고, 이렇게 마련된 헌법 초안은 오는 9월 국민 투표에 부쳐 가부를 물을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92.69하락 15.3618:01 08/19
  • 코스닥 : 814.17하락 11.8918:01 08/19
  • 원달러 : 1325.90상승 5.218:01 08/19
  • 두바이유 : 94.36상승 1.5118:01 08/19
  • 금 : 1762.90하락 8.318:01 08/19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 [머니S포토] 4번째 내한 브래드피트 "韓 음식때문에 돌아왔다"
  • [머니S포토] 우상호 "김건희 여사, 관저 리모델링 업체 의혹 직접 밝혀야"
  • [머니S포토] 권성동 "美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중단, 한미동맹 정신 맞지 않아 "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