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혜걸 "♥여에스더 인신공격, 법적 소송 나설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혜걸이 일부 언론 매체를 향해 경고했다. /사진=사장님 귀는 당나귀귀 제공
의학 전문 기자 홍혜걸 박사가 일부 매체에 경고했다. 지난 4일 오후 홍혜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예능 프로에서 아주 친하게 지내는 사람을 오랜만에 만나 '얼굴에 주름 생기셨네요'라고 웃으며 말하는 게 외모 비하인가요?"라고 시작되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저들은 인간적 친근함의 표시와 기분 상하게 하는 결례를 구분도 못하나요? 문제 될 게 없으니 KBS도 방송으로 내보내고 시청률도 6% 넘게 나오는 것 아닌가요? 집사람에게 빌런이니 공영방송 트러블메이커라느니 몇몇 인터넷 매체들의 집요한 흠집 내기에서 섬칫한 광기를 느낍니다"라고 말했다.

홍혜걸은 "그러나 언론이란 미명 아래 자행되는 폭력을 나는 더 이상 참을 수 없습니다. 엄중하게 경고합니다. 한 번 더 집사람에 대해 말도 안 되는 토끼몰이식 인신공격을 가하면 매체는 물론 기자 개인에 대해서도 명예훼손과 모욕죄로 법적 소송에 나설 것입니다"라고 경고했다.

끝으로 "이미 모 방송사도 소송을 통해 뉴스 시간에 반론문 게재를 법원으로부터 명령받은 바 있습니다. 극소수의 불편러들에 편승해 자극적 제목으로 클릭 장사를 하는 기자들은 반성하기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3일 방송된 KBS 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기부금 전달을 위해 모교인 서울대학교를 방문한 여에스더의 모습이 그려졌다. 여에스더는 평소 친분이 있던 김웅한 센터장을 만나 '미간 주름은 더 생겼고, 눈가 주름도 조금 더 생겼다. 다행히 머리카락은 잘 유지하고 계신다'고 말했다.

이에 스튜디오에서는 너도 나도 '갑' 버튼을 눌렀다. 김숙은 "의사끼리는 이런얘기하냐"고 물었고, 홍혜걸은 "아니다. 저사람이 특이한거다"라며 고개를 저었다. 여에스더는 "제가 아끼는 분은 얼굴을 유심하게 쳐다본다. 그분이 나이들면 제가 마음이 너무 상하니 말씀드리는 건데 방송으로 보니 완전 지적질이다"라고 말했다.

특히 여에스더는 송 파트장, 김웅한 교수와 둘러 앉아 대화를 나누는 과정에 김웅한 교수를 향해 여러 차례 손가락질을 하는 모습으로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홍혜걸은 "삿대질 저렇게 하지마라. 시청자들이 불편해 하는거다. 아무리 친해도 선생님 앞에서 저러면.."이라며 잘못을 짚었고, 여에스더는 이에 지지 않고 "그럼 혜걸씨는 내가 말할떄 얼굴 찡그리는거 하지 마라"라고 받아쳐 분위기를 살벌하게 만들었다.

이후로도 여에스더의 아슬아슬한 언행은 이어졌다. 김웅한 교수는 "그게 지나치면 상대방이 불편할수도 있다"고 말했고, 여에스더는 "불친절한 인턴 동기가 멋진 존경하는 의사선생님이 돼서 너무 좋다. 앞으로 계속 좋은 인연 이어가자"라고 마지막까지 뒤끝이 남은 인사를 건넸다. 이를 지켜본 홍혜걸은 여에스더의 폭로전에 "참 선을 넘네"라고 당황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5:33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5:33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5:33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5:33 08/12
  • 금 : 1807.20하락 6.515:33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