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며불며 애원"… 김우리 방콕서 탑승 거부, 무슨 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타일리스트 김우리가 방콕에서 겨우 한국행 비행기를 탔다며 사연을 공개했다. /사진=스타일리스트 김우리 인스타그램
스타일리스트 김우리가 태국 방콕에서 겨우 한국행 비행기를 탔다고 전했다.

김우리는 지난 4일 개인 SNS에 "출장 나이스하게 잘 마무리하고 이게 무슨 일인가 싶다"며 "어젯밤 방콕에서 서울로 돌아가는 비행기를 탔어야 했는데 평소보다 서둘러 빨리 도착한 공항은 코로나 검사받는 사람이 수 백 미터 줄을 서 결국 검사가 늦어지는 바람에 pcr 검사증이 출국 수속 마감 10분이 지나고 나왔다"고 사연을 설명했다.

그는 "수속 센터로 달려가 제발 비행기 타게 해달라고 나 오늘 서울 못 가면 죽는다고 난리 난리 울며 불며 애원을 해봐도 소용 없이 냉정하고 야박하게 비행기 탑승을 거부 당했다"며 "입 밖으로 쏟아져 나오는 육두문자와 함께 내 뒤에도 비행기 못 탄 분들이 주르르"라고 당시 분위기를 묘사했다.

김우리는 "탑승 거부에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나 자신에게 화가 나 갑자기 뇌 정지까지 와서 공항에서 새벽 2시까지 멍하게 있다가 다시 호텔 알아봤다"며 "오늘 서울 일정들은 일대로 꼬이고 진짜 다시 생각해도 죽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와 함께 김우리는 방콕을 찾아 여행을 하던 한가로운 모습과 비행기 탑승을 하지 못해 방황하는 모습 등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이후 김우리는 결국 예정보다 하루 늦게 비행기를 탑승, 한국으로 오고 있음을 어렵게 인증해 눈길을 끌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6.47하락 17.0518:01 08/17
  • 코스닥 : 827.42하락 7.3218:01 08/17
  • 원달러 : 1310.30상승 2.218:01 08/17
  • 두바이유 : 92.12하락 2.4818:01 08/17
  • 금 : 1789.70하락 8.418:01 08/17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 [머니S포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위, 개회
  • [머니S포토] 주호영 與 비대위, 김진표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디지털자산 민관합동 TF 출범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