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제 "건당 5000만원에 명품·중소 차별? 사실무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댄서 노제가 SNS 갑질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사진=노제 인스타그램
댄서 노제 측이 광고 갑질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스타팅하우스는 지난4일 오후 공식 홈페이지에 "노제가 '명품'과 '중소'로 브랜드를 나뉘어 SNS에 게시물을 업로드한다는 점과 게시물 1건당 3~5000만원 수준을 받고 있다는 점이 사실이 아님을 전달드린다"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게시물 업로드 일정에 관해서는 아티스트 개인의 문제가 아닌 당사가 계약 기간을 먼저 확인 후 아티스트에게 전달, 그 후 기한 내 일정에 맞게 SNS를 통해 업로드를 진행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노제 측은 "게시물 삭제 역시 사전에 아티스트가 당사와 협의로 진행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사는 이후에도 혹시 모를 상황 등을 고려해 광고 관계자들과 오해 없이 소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노제가 SNS 광고 진행 과정에서 게시물 1건당 3000~5000만 원 수준을 받고 있으며 SNS에는 중소 업체 아이템 관련 게시물은 삭제하고 명품 브랜드 게시물만 남겨두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소 업체 관계자는 노제가 게시물 1개에 수천만 원을 주고 계약했으나 요청한 날짜에 올라오지 않았고, 기한이 지난 후에야 게시물이 올라왔다고 주장했다.

노제는 지난해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해 인기를 모았으며,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과 화보 및 광고에서 활약하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9.70하락 11.109:46 08/08
  • 코스닥 : 827.13하락 4.5109:46 08/08
  • 원달러 : 1304.20상승 5.909:46 08/08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09:46 08/08
  • 금 : 1791.20하락 15.709:46 08/08
  • [머니S포토] 추경호 "추석 민생안정대책·주거안정 방안 곧 발표"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 [머니S포토]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2022'
  • [머니S포토] 페라리 296 GTS, 손끝으로 전달되는 묵직함
  • [머니S포토] 추경호 "추석 민생안정대책·주거안정 방안 곧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