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에어로스페이스, 중학생 대상 '우주항공분야' 멘토링 사업 나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사회공헌 사업에 나섰다. 사진은 지난 1일 ‘우주항공 멘토링 우주 라이크 투(Would you like to) 우주?’ 사회공헌 사업 협약식에 참석한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사장(왼쪽)과 박두준 아이들과미래재단 박두준 상임이사. /사진=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제공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우주항공기계 분야에 대한 학생들의 관심과 흥미를 제고하고 해당 분야의 진로 탐색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사회공헌 사업에 나섰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 1일 서울 중구 장교동 한화빌딩에서 '우주항공 멘토링 우주 라이크 투(Would you like to) 우주?' 사회공헌 사업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5일 밝혔다. 해당 사업은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과 함께 진행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이번 우주항공 멘토링 사업은 전국에서 선발된 우주항공 관련 전공 대학생 18명이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판교, 아산, 창원 등 전국 사업장 인근 과학동아리 및 자유학기제 중학생 150명(6개 중학교)에게 우주항공 메이커 교육과 진로 멘토링을 비대면으로 진행하는 사회공헌 사업이다. 메이커 교육은 학생이 스스로 원하는 것을 만들어 보고 만드는 과정을 다른 사람들과 공유하면서 배우는 교육을 의미한다.

활동에 참여하는 대학생들은 사전 직무 조사를 통해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임직원과 연계해 회사 및 직무 관련 멘토링과 함께 회사로부터 장학금도 지원받는다.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사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중학생들에게 미래 유망산업인 우주항공 분야로의 꿈을 펼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대학생들에게는 우주항공산업을 간접 경험하고 이를 통해 향후 진로를 결정하는데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선발된 대학생 멘토단은 전국 우주항공기계 관련 전공으로 1차 서류심사와 2차 면접심사를 통해 선정했다. 메이커 교육과 진로 멘토링은 오는 9월부터 시작되어 12월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88하락 22.5818:03 08/10
  • 코스닥 : 820.27하락 13.3818:03 08/10
  • 원달러 : 1310.40상승 5.818:03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8:03 08/10
  • 금 : 1812.30상승 7.118:03 08/10
  • [머니S포토] 원희룡 '해외건설기업 파이팅!'
  • [머니S포토] 與 권성동·성일종 등 수해대책 점검 긴급 당정 입장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원희룡 '해외건설기업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