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벌 신사 문재인'…10년 전과 똑같은 옷 입었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전 대통령의 딸 문다혜씨가 문 전 대통령이 10년 전과 동일한 것으로 추정되는 옷을 입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문다혜씨 트위터 갈무리
문재인 전 대통령의 딸 문다혜씨가 문 전 대통령이 10년 전과 동일한 것으로 추정되는 옷을 입은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4일 문다혜씨는 자신의 트위터에 "못 말리는 아버지의 갈옷 사랑"이라는 글과 두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같은 옷 다른 느낌?"이라면서도 "그래도 점점 10년 전 리즈 모습(을) 되찾아 가고 계신다"고 흐뭇해했다. 이어 "단벌 신사 문재인" "이쯤 되면 제주 갈옷 전도사" "혹시 뒷광고 아닌가요?"라고 재치있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그가 공개한 사진에는 문 전 대통령이 제주 전통 의상인 '갈옷'을 입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

이는 문 전 대통령이 민주통합당(더불어민주당 전신) 상임고문이던 지난 2012년 7월 갈옷을 입고 제주도의 한 시장을 방문할 당시 찍힌 사진이다. 또 다른 사진에는 문 전 대통령이 지난 5월9일 대통령직 퇴임 후 낙향한 경남 양산 평산마을에서 주민들과 일상을 보내는 모습이 담겼다.

문다혜씨는 문 전 대통령 퇴임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개설한 후 문 전 대통령의 일상들을 종종 게재하고 있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