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대출 100조원 육박… "회사채가 발행 부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신한·하나·우리·농협 등 5대 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대기업 대출 잔액은 91조9245억원으로 집계됐다. 사진은 서울 시내의 하나은행 창구 모습./사진=뉴스1
대기업 대출이 100조원에 육박했다. 미국 중앙은행(Fed)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올리면서 시장금리가 가파르게 상승하자 회사채 발행에 부담을 느낀 기업들이 은행 대출 창구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신한·하나·우리·농협 등 5대 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대기업 대출 잔액은 91조9245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2월 말(82조4093억원) 이후 6개월 만에 9조5152억원 늘었다.

지난해 1년간 이들 은행의 대기업 대출 잔액은 4조736억원 늘었다. 가계대출은 올해 상반기에만 9조원 이상 감소한 것과 비교하면 가파른 상승세다.

대기업 대출이 늘어나는 원인은 시장금리 상승이 이유로 꼽힌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회사채 AA-(무보증 3년) 금리는 지난 1월 3일 연 2.460%에서 이달 1일 연 4.257%까지 올랐다. Fed가 기준금리를 한 번에 0.75%포인트 올리는 '자이언트 스텝'을 밟은 다음날인 지난달 17일엔 연 4.468%로 2011년 8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5월 은행권 대기업 대출 평균 금리는 연 3.35%다. 회사채 발행 비용이 은행 대출 비용보다 높기 때문에 올해 안에 대기업대출은 100조원에 육박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된다.

한국산업은행 미래전략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회사채 순발행액은 8조2000억원으로 전년 동기(20조2000억원) 대비 59.4% 줄어들었다. 순발행액은 발행액에서 상환액을 제외한 것이다.

같은 기간 회사채 발행 규모는 41조9000억원으로 전년 동기(51조8000억원) 대비 19.1% 감소했지만 상환액은 33조7000억원으로 오히려 전년 동기(31조6000억원) 대비 6.6% 증가했다. 상환금액이 늘어도 회사채 발행금액은 감소했다는 얘기다.

반면 상대적으로 금리가 낮은 만기 1년 미만 CP, 전자단기사채 등의 발행액도 늘었다. CP와 단기사채 순발행액 잔액은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13조8000억원 증가했다. 전년 동기(7조9000억원) 대비 74.6% 급증한 것이다.

미래전략연구소 측은 "만기가 짧아 단기 상환부담이 있는 단기금융시장이 확대됨에 따라 경기하강으로 기업의 영업현금흐름이 악화될 경우 기업의 유동성 부족을 가중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1.74하락 24.7309:46 08/18
  • 코스닥 : 819.60하락 7.8209:46 08/18
  • 원달러 : 1313.60상승 3.309:46 08/18
  • 두바이유 : 90.45하락 1.6709:46 08/18
  • 금 : 1776.70하락 1309:46 08/18
  • [머니S포토] 당 갈등 관련 사과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 [머니S포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위, 개회
  • [머니S포토] 주호영 與 비대위, 김진표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당 갈등 관련 사과하는 국민의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