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사비 폭탄에 벌레까지…한국인 비웃는 日초밥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일본에 있는 초밥집을 찾은 재일 한국인 여성이 차별을 겪었다는 사연이 공개됐다. 사진은 글쓴이가 공개한 사진.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일본에 있는 초밥집을 찾은 재일 한국인 여성이 차별을 겪었다는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재 일본에 거주 중이라는 글쓴이 A씨가 일본 긴자에 위치한 초밥집을 방문해 '당황'했던 경험담이 올라왔다.

A씨는 "초밥을 먹는 도중 내가 외국인인 것을 알았는지 그 이후 나오는 초밥들은 갑자기 와사비 맛이 강해지고 소금투성이로 혀에 감각이 사라졌다"며 "그릇 옆에 벌레 주검이 있는데도 직원은 그것을 보고도 바로 치워주지 않다가 갑자기 그릇을 바꿔준다며 그릇으로 벌레 주검을 덮어 교묘하게 벌레를 치웠다"고 했다.

실제로 A씨가 올린 사진에는 하루살이로 보이는 벌레가 죽어있는 모습이 담겼다.

A씨는 "(식당이) 처음에는 내가 왼손잡이인 것을 알고 쓰케모노(일본식 배추절임)를 왼쪽에 놔주다 벌레가 나온 뒤에는 내가 더 불편하게 오른쪽 구석에 놨다"며 "같이 온 일행에게는 '소금이 좋냐, 간장이 좋냐'며 오마카세에 어울리지 않는 질문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말인 즉슨 '너희가 스시 먹을 급이나 되는 줄 아냐'고 돌려 까는 것 같았다"며 분노했다.

A씨는 "다른 테이블의 초밥은 그릇 가운데 정갈하게, 우리 테이블의 초밥은 그릇 맨 끝자락에 성의 없이 올려두고 비웃었다"고 분노했다. 참다못한 A씨가 담당 셰프에 "지금 뭐 하시는 거냐"고 묻자 셰프는 오히려 "무슨 문제라도?"라고 답했다.

실제로 해당 식당의 구글 리뷰에는 식당의 태도를 지적하는 후기가 다수 있었다. 해당 식당을 방문한 한국인의 리뷰 중 하나는 "고객 응대가 형편 없다", "메뉴 설명도 없고 다른 사람과 잡담하면서 스시와 샤리가 엉망이 된 것을 제공했다", "중간중간 비웃는 듯한 제스처는 불쾌감을 준다"는 평이 있었다.

일본에서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음식 테러는 과거에도 있었다. 지난 2016년에는 오사카의 한 초밥집이 초밥에 와사비를 듬뿍 넣은 뒤 한국인에게 제공해 문제가 됐다. 지난 2017년에는 도쿄 시부야의 한 팬케이크 전문점에서 벌레 빠진 음료를 한국인에게 제공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15.20상승 55.318:03 12/02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