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서 배전작업하던 노동자 추락사…경찰, 안전조치 여부 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신주에서 작업을 하던 40대 배전 노동자가 6m 아래로 떨어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뉴스1
전신주에서 작업을 하던 40대 배전 노동자가 6m 아래로 떨어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5일 전남 고흥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9시46분쯤 고흥군 도양읍 한 도로 전신주에서 작업자 A씨(41)가 추락했다.

A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A씨는 안전벨트가 끊어져 떨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원인과 현장 안전관리 조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고흥=홍기철
고흥=홍기철 honam3333@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3.46하락 2013:38 08/10
  • 코스닥 : 824.69하락 8.9613:38 08/10
  • 원달러 : 1309.50상승 4.913:38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3:38 08/10
  • 금 : 1812.30상승 7.113:38 08/10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與 비대위원장 선출 후 국회 등원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