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난 이미 피선거권 있다"… 당대표 후보 등록 시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자신의 출마자격에 대한 유권해석을 다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박 전 위원장이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벨트(민주당 청년 정치인 연대) 결과 공유 파티 '용감한 여정'에 참석하는 모습. /사진=뉴스1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당대표 출마 불허 결정에 불복했다.

박 전 위원장은 5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우상호 비대위원장께서 피선거권이 없다고 밝힌 것은 잘못됐다고 생각한다"며 "당원들의 투표로 비대위원장으로 확정이 됐는데 곧 그때 제가 피선거권을 부여받았다고 생각한다. 유권해석을 다시 해줘야 한다"고 반발했다.
박 전 위원장이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피선거권 부여에 예외를 줄 수 없다는 당 결정에 불복하고 자신에게 피선거권이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해당 주장을 담은 게시물. /사진=박지현 트위터 캡처
그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제겐 이미 피선거권이 있다. 지난 4월 당 중앙위원회에서 투표를 통해 84.4%의 찬성을 얻어 비대위원장, 즉 임시 당대표로 선출됐다"며 "당은 그때 한 달 된 당원인 저에게 피선거권을 쥐여주며 당원들의 선택을 받도록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미 부여된 피선거권이 있다가도 없어질 수 있는 것인가. 제게 부여한 피선거권을 한시적으로 적용한다는 규정도 없었다"며 "다른 언급이 없으면 국민께 약속한 대로 후보 등록을 하겠다"고 당에 유권해석을 촉구했다. 이어 '비대위의 결정에 이재명 의원의 입김이 있었다고 보는가'란 진행자의 질문에는 "이 의원의 최측근 김남국 의원이 제가 출마 결심을 밝힌 뒤에 출마를 막으려고 아주 집중적으로 비판했다"며 "이번 결정에 이 의원의 의중이 충분히 반영되지 않았나 보고 있다"고 대답했다.

그는 "여성을 향한 폭력, 디지털 성범죄를 어떻게든 해결해보고 하는 마음으로 용기를 냈던 것이고 그걸 믿고 이 의원께 최선을 다해 열심히 도왔던 것"이라며 "대통령 선거 이후 지방선거를 거치면서 성폭력 이슈나 젠더 이슈는 발언하신 게 없는 수준이고 당내 성폭력 사건이 발생했을 때도 거의 침묵으로 일관하셔서 솔직히 많이 실망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이 의원의 출마로 처럼회 소속 의원들이 대거 최고위원에 도전할 것으로 보는가'란 질문에는 "이 의원과 처럼회를 필두로 당내 계파가 훨씬 심해지지 않을까 하는 것으로 더 많은 청년, 의원들이 최고위원 투표에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533.52상승 5.5818:03 08/16
  • 코스닥 : 834.74상승 3.1118:03 08/16
  • 원달러 : 1308.10상승 5.718:03 08/16
  • 두바이유 : 94.60하락 3.6418:03 08/16
  • 금 : 1798.10하락 17.418:03 08/16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진성준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