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친러' 벨라루스 추가 제재… "1000억원 상당 수출입 금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국이 지난 4일(이하 현지시각)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도운 벨라루스에 추가 제재를 부과했다. 사진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알렉산더 루카센코 벨라루스 대통령이 지난 5월23일 악수하는 모습. /사진=로이터
영국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도운 벨라루스에 대한 추가 제재를 단행했다.

지난 4일(이하 현지시각) 로이터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이날 공식성명을 통해 "벨라루스는 러시아가 자국 영토를 통해 우크라이나를 공격하도록 허용했다. 이밖에 (블라디미르)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침공을 적극 촉진했다"며 추가 제재 이유를 밝혔다.

영국 정부는 이날 "벨라루스는 (우크라이나·벨라루스)국경에서 (러시아군)미사일 발사를 허용했으며, 러시아 전투기의 자국 영공 비행을 허용했다"고 지적했다.

친러 국가인 벨라루스는 지난 2월24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과정에서 러시아군에 영토를 제공해 서방의 제재를 받고 있다. 영국은 우크라이나 전쟁 직후 벨라루스산 제품의 수입관세를 35%p(포인트) 인상했다.

이날 새로 추가되는 제재에는 석유제품과 첨단기술부품, 벨라루스산 철강 등 총 6000만파운드(약 942억2000만원) 규모의 수출입 금지 조치가 포함된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3.10상승 2.318:01 08/08
  • 코스닥 : 830.86하락 0.7818:01 08/08
  • 원달러 : 1306.40상승 8.118:01 08/08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8:01 08/08
  • 금 : 1791.20하락 15.718:01 08/08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수도권 이틀간 물폭탄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출석한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