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살 아들 이불로 말아서 질식사…아빠는 왜 그랬을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내와 이혼 후 자폐를 앓고 있는 5살 아들을 1년 동안 홀로 양육해온 친부가 아들을 이불로 말아 질식시켜 숨지게 해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에서 친부는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아내와 이혼 후 자폐를 앓고 있는 5살 아들을 1년 동안 홀로 양육해온 친부가 아들을 이불로 말아 질식시켜 숨지게 해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에서 친부는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제14형사부(재판장 류경진)는 5일 살인,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기소된 A씨(34)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또 80시간의 아동학대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아동관련기관에 5년 동안의 취업제한도 명했다.

이날 뉴스1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3월15일 0시50분쯤 인천 서구 주거지에서 친아들인 B군(5)의 전신을 이불로 말아 압박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지난 2020년 3월 아내와 이혼 후 B군과 B군의 형을 양육해오던 중 스트레스를 호소하다가 범행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재판에 넘겨져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그러나 시신에서 확인된 상처 등이 자연적으로 발생할 수 없고 외력에 의한 강한 흉부 압박에 의한 사망으로 보인다는 국과수의 소견과 A씨의 진술이 거짓말 탐지기 결과 거짓으로 드러난 점 등 여러 사정에 비춰 재판부는 A씨의 혐의 부인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심리평가보고서에 따르면 낯선 상황에서 받는 스트레스에 대한 대처능력이 부족해보이는 등 장애가 있는 피해자를 양육하는 상황에 대처하는 게 일반인에 비해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며 "피해자에 대한 구호조치를 곧바로 하고 반복해 학대한 것으로도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아무리 홀로 피해자를 양육해 큰 스트레스를 받았다 하더라도 생명을 침해하는 것은 이유 불문 절대 용인될 수 없는 중대 범죄이다"며 "스스로를 보호할 능력이 없는 아동으로 범행해 그 죄책이 더욱 무거운 점 등 여러 사정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