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尹 인사논란 답변에 "황당무계한 궤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윤석열 대통령의 부실인사를 다시 지적했다. 사진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는 모습. /사진=뉴스1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이 부실인사 지적에 대해 '전 정권에 지명된 장관 중 그렇게 훌륭한 사람 봤나'라고 답변한 것을 두고 "황당무계한 궤변"이라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연이은 인사 검증 실패 책임을 무겁게 인정하고 인사권자로서 결자해지를 해도 못할 망정, 민심을 완전히 무시하는 오만과 독선에 개탄을 금하지 않을 수 없다"며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이 박순애 교육부 장관을 청문회도 없이 임명한 것은 국민 간보기만 하다 악수를 둔 것"이라며 "술 마시고 운전대를 잡는 것은 사실상 예비살인이라고 비판한 것은 윤 대통령 자신"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결국 만취 음주운전 경력자가 윤석열 정부 첫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으로 임명됐는데 취임 50일 만에 윤석열 정부의 공정성과 도덕성은 땅바닥에 떨어졌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석열 정부의 인사가 가장 큰 문제라는 여론조사 결과에도 지지율은 별 의미없다며 국민이 보내는 경고를 가볍게 무시한데 이어 국회 정상화 첫 날 찬물 끼얹듯 임명을 강행했다"며 "책임을 여전히 모른다면 인사 대참사는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후반기 국회 원 구성 추가 협상과 관련해서는 "법제사법위와 예결위 등 국회 선진화를 위한 개혁, 사법개혁특위 정상가동 등 넘어야할 산이 아직 남았다"며 "약속 대 약속, 합의 대 합의 이행으로 여야의 무너진 신뢰를 회복한다면 국회 전면 정상화는 당장이라도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이날 회의에서 "7월 임시국회는 고유가, 고물가, 고환율, 고금리 등 민생 경제를 위협하는 모든 것들과 일전을 벌이며 민생안정을 이뤄야 하는 중차대한 시기"라며 "기름값 대폭 인하, 직장인 점심값 지원, 화물차 안전운임제 등 이견없는 법을 추진해야 하고 여당과 논의해서 신속해 법제화 하겠다"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492.69하락 15.3618:01 08/19
  • 코스닥 : 814.17하락 11.8918:01 08/19
  • 원달러 : 1325.90상승 5.218:01 08/19
  • 두바이유 : 94.36상승 1.5118:01 08/19
  • 금 : 1762.90하락 8.318:01 08/19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 [머니S포토] 4번째 내한 브래드피트 "韓 음식때문에 돌아왔다"
  • [머니S포토] 우상호 "김건희 여사, 관저 리모델링 업체 의혹 직접 밝혀야"
  • [머니S포토] 권성동 "美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중단, 한미동맹 정신 맞지 않아 "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