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근 경찰청장 내정자 "무거운 책임감 느낀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희근 차기 경찰청장 내정자가 "경찰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와 우려가 그 어느 때보다 크고 막중한 상황임을 잘 알고 있어 무거운 책임감과 사명감을 느낀다"며 내정 후 첫 소감을 밝혔다. 사진은 윤 내정자. /사진=경찰청 제공
윤희근 차기 경찰청장 내정자가 "경찰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와 우려가 그 어느 때보다 크고 막중한 상황임을 잘 알고 있다"며 "무거운 책임감과 사명감을 느낀다"는 말로 첫 소감을 밝혔다.

윤 내정자는 5일 오전 10시40분쯤 서울 서대문구 국가경찰위원회(경찰위) 사무실에서 열린 차기 경찰청장 임명제청안 심의에 참석해 청장으로 내정된 것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윤 내정자는 전날 경찰청장 후보자로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이날 경찰위 심의에 참석하면서 내정 사실이 공식화됐다. 그는 "현안과 관련해 위원회에 출석해 성실히 답변하도록 하겠다"며 "자세한 내용은 위원회 마치고 나오면서 말씀드리겠다"고 전했다.

경찰위는 이날 오전 11시 차기 경찰청장 임명제청안 심의에 돌입했다. 이날 심의위에는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도 참석했다. 이 장관은 "경찰청장은 경찰 전체를 아우를만한 리더십과 업무의 전문성, 투철한 국가관과 사명감 이런것들 위주로 해서 제가 적합한 분을 추천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경찰청장 임명 절차는 대통령실의 내정자 발표, 경찰위 임명 제청에 관한 동의, 행안부 장관의 제청, 대통령 임명 순이다. 만약 경찰위가 동의하지 않으면 임명이 어렵다. 다만 경찰위가 내정자에 대한 임명제청안을 동의하지 않은 경우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