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50대 공무원 흉기에 찔려 숨져…가해 동료는 자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건이 발생한 안동시청 주차타워에 폴리스 라인이 설치되어 있다./사진=황재윤 기자

경북 안동시청에서 공무원이 휘두른 흉기에 여성 공무원이 찔려 숨졌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쯤 안동시청 주차타워 2층에서 공무원 A씨가 공무직 B씨가 휘두른 흉기에 복부를 수차례 찔렸다.

A씨는 119구조대에 의해 안동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고, B씨는 범행 직후 경찰에 자수했다.

앞서 A씨는 사건 몇분 전인 이날 오전 8시 56분께 안동경찰서 112상황실에 전화를 걸어 "B씨가 칼을 들고 있다"며 신고했다.

하지만 경찰이 A씨의 전화를 받고 사건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A씨가 흉기에 찔린 뒤였다.

현재 경찰은 B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검찰에 신청했으며, 정확한 범행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 0%
  • 10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