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文사저 시위는 폭력…고통 줄 자유란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의원(더불어민주당·인천 계양을)이 5일 문재인 전 대통령의 사저가 있는 평산마을 시위에 대한 정부 당국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사진은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주민 40여 명이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앞 도로에서 집회현장을 찾아 소음으로 인한 생활 불편을 호소하며 거친 항의를 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이재명 의원(더불어민주당·인천 계양을)이 문재인 전 대통령이 거주하고 있는 평산마을 시위에 대한 정부 조치를 촉구했다.

당대표 출마를 고심 중인 이 의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5일 "평산마을 시위가 도를 넘어도 한참 넘어 점입가경이다"며 "집회 시위의 자유는 표현을 자유롭게 할 권리이지 타인에게 물리적 고통을 가할 자유까지 보장하는 건 아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소음을 이용한 집회 시위는 자유가 아닌 '방종'이고 권리행사가 아닌 폭력일 뿐"이라며 "누구에게도 타인에게 고통을 가할 권리는 없다"고 호소했다.
이 의원이 5일 보수단체 시위에 대한 정부 조치를 촉구했다. 평산마을 지난 5월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에 걸린 보수단체 시위 현수막 모습. /사진=뉴시스
이 의원은 "의사표현은 보장되어야 하지만, 표현의 자유를 빙자해 타인의 권리를 짓밟고 극심한 소음으로 고통을 주는 것까지 허용해서는 안 된다"며 "정부는 집회시위를 빙자한 소음폭력에 대해 신속하고 합당한 조치를 하라"고 당부했다.

앞서 이재명 의원과 가까운 김남국, 김용민, 장경태 의원과 박주민, 권인숙, 이수진, 천준호, 이동주 의원 등은 지난 3일 평산마을을 방문한 뒤 "문 전 대통령 내외분과 평산 마을 주민들에게 일상의 평온을 돌려 드려야 한다"며 보수단체의 고성 시위에 대한 대책 마련을 요구한 바 있다.


 

  • 0%
  • 100%
  • 코스피 : 2232.84하락 5.0218:03 10/07
  • 코스닥 : 698.49하락 7.5218:03 10/07
  • 원달러 : 1412.40상승 1018:03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8:03 10/07
  • 금 : 1720.80보합 018:03 10/07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