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철도공단, 지자체의 공익 목적 시설 사용료 2.5→1.0% 인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가철도공단은 5일부터 공영주차장, 공원, 체육시설 등 지방자치단체가 공익 목적으로 신규 사용하는 철도 국유재산의 사용료를 대폭 낮춘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지난 1월 개정된 철도산업발전기본법과 지난달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같은 법 시행령에 따른 것으로 그동안 지방자치단체는 공익목적으로 철도 국유재산을 사용할 경우 사용료에 따른 재정부담을 정부와 공단에 지속적으로 호소해왔다.

개정된 시행령에 따르면 지방자치단체가 비영리·공익목적으로 국유재산을 사용할 경우 사용료율을 기존 재산가액 대비 2.5%에서 60%를 감면한 1.0%로 대폭 낮췄다.

비영리·공익 목적으로 국유재산을 취득할 경우 매각일 기준으로 사용허가 기간이 1년 이내의 사용료를 전부 면제함으로써 지방자치단체의 재정부담을 완화하고 도심 내 철도 유휴부지 활성화의 기반을 마련했다.

김한영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은 "국유재산 사용료 감면이 지역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고 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편의시설 설치로 이어지길 기대한다"며 "공단은 국유재산의 효율적 활용으로 지역의 활력을 제고하고 나아가 국가균형발전에도 이바지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유진
신유진 yujinS@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5.66상승 1.8811:42 08/12
  • 코스닥 : 830.95하락 1.211:42 08/12
  • 원달러 : 1303.90상승 0.911:42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1:42 08/12
  • 금 : 1807.20하락 6.511:42 08/12
  • [머니S포토] 해군의 역할과 발전방안 세미나 개최
  • [머니S포토] 우상호 "한동훈, 너무 설친다는 여론 많아…尹 지지율 하락 주원인"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 운명의날, 삼성전자 '이재용'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 [머니S포토] 해군의 역할과 발전방안 세미나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