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M, 올 상반기 차량 2만2500여대 생산…올 목표 무난할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4일 광산구 빛그린산단 광주글로벌모터스(GGM) 자동차 공장을 방문해 박병규 광산구청장, 박광태 GGM 대표이사 등과 캐스퍼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있다./뉴스1
광주글로벌모터스(GGM)가 차량용 반도체 부품 수급난과 경기침체의 어려움 속에서도 올해 상반기에 2만2500여대를 생산하는 등 순항하고 있다.

5일 광주글로벌모터스에 따르면 6월30일 기준 올해 상반기 생산량은 2만2500여대로 올해 5만대 생산 목표 달성이 무난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9월15일 신차 '캐스퍼' 양산을 시작한 이후 누적생산은 3만5000대를 기록 중이다.

광주글로벌모터스가 상반기에 이같은 실적을 올린 것은 3월과 4월 중국의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봉쇄령 등의 영향으로 차량용 반도체 부품 수급에 어려움이 닥치자 현대자동차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캐나다 등지서 부품을 긴급 공수해 오는 등 발 빠른 대처로 피해를 최소화한 것이 주효했다.

첫 차 출시 때부터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캐스퍼와 함께 지난 3월부터 '캐스퍼 밴'을 생산해 소비자들의 다양한 기호를 충족시킨 것도 상반기 순항에 긍정적인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생산이 본격화한 올해부터 흑자도 이어지고 있어 중장기적인 전망을 밝게 하는 것은 물론 지속 가능성에 대한 확신을 심어주고 있다.

상반기 호실적은 최근 일각에서 제기한 광주글로벌모터스의 지속 가능성에 대한 의구심을 말끔히 해소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도 각별하다.

광주글로벌모터스 관계자는 "지난해 회계상 기록된 적자는 공장을 건설하고 시설 설비를 하고 수백명의 인력을 뽑아 양산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들어간 인건비 등으로 신차 생산을 본격화한 올해부터는 완전히 흑자로 전환했다"고 말했다.

광주글로벌모터스가 여러 어려움을 극복하고 상반기에 만족할만한 성과를 거두면서 하반기에는 생산에 더욱 탄력이 붙을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광주=홍기철
광주=홍기철 honam3333@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23:59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23:59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23:59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23:59 09/23
  • 금 : 1655.60하락 25.523:59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