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 멕시코 외교장관 회동… 부산엑스포 지지 요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전자 DX부문장 한종희 부회장(왼쪽)은 5일 서울에서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교부 장관을 만나 멕시코 사업 현황과 사회공헌활동 등을 설명했다. /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경영진이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외교사절단으로 변신했다.

5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한종희 부회장은 이날 서울에서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교부 장관과 만나 사업 현안을 논의하며 부산 세계박람회 적극 지지를 요청했다.

한 부회장은 삼성이 IT 기술을 활용해 2030 엑스포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는 계획을 소개하고 멕시코와 진행 중인 비즈니스 협력에도 기여하겠다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멕시코 현지에서 진행하고 있는 사업과 사회공헌 활동 등을 설명했다.

한 부회장 외에 삼성 경영진들은 5~6일 이틀간 부산에서 열리는 '2022 한국-중남미 미래협력 포럼' 참석을 위해 방한한 멕시코, 코스타리카, 도미니카공화국 등의 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설득할 예정이다.

지난 4일에는 카르멘 모레노 토스카노 외교차관 등 멕시코 외교사절단을 삼성전자 수원 디지털시티에 초청해 박학규 경영지원실장이 직접 부산엑스포 유치 지지를 당부했다.

이 외에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은 다음달 '퍼시픽 아일랜드 포럼(PIF) 정상회의'가 열리는 피지로 날아가 부산엑스포 지지 요청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5월부터 정현호 부회장을 중심으로 30~40명 규모의 부산 엑스포 유치 지원 TF를 가동하고 적극적인 유치 활동을 벌이고 있다.

또한 대한상공회의소에 사무국을 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민간위원회'에도 참여하고 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09.38상승 53.8918:03 10/04
  • 코스닥 : 696.79상승 24.1418:03 10/04
  • 원달러 : 1426.50하락 3.718:03 10/04
  • 두바이유 : 88.28하락 1.2318:03 10/04
  • 금 : 1702.00상승 3018:03 10/04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