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살총' 파출소 습격사건…경찰 7명 숨어서 112 신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남 여수에서 파출소를 습격한 남성에 대한 초기 대응 부실 논란이 거세지자 소속 팀장급 경찰관이 대기발령 조치됐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뉴시스
전남 여수에서 파출소를 습격한 남성에 대한 초기 대응 부실 논란이 거세지자 소속 팀장급 경찰관이 대기발령 조치됐다.

5일 전남 여수경찰서는 봉산파출소 A팀장을 본서 경무과로 대기발령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30일 오전 2시15분쯤 파출소 출입문 사이로 20대 남성이 화살총을 쏘고 달아나는 사건이 벌어졌다. 그러나 A팀장과 파출소 소속 경찰관들이 남성을 곧바로 추적하지 못하며 현장대응이 부실했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당시 파출소에는 소속 경찰관 7명이 근무하고 있었으나 이들은 총소리에 놀라 10분 정도 책상 밑으로 숨었다. 한 경찰관은 112에 셀프 신고를 하기도 했다. 화살은 파출소 내부에 설치된 아크릴 가림막에 꽂혀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이후 경찰은 사건 발생 12시간 만인 오후 2시쯤 파출소에서 5㎞ 떨어진 거주지에서 범인 B씨를 긴급체포했다. B씨는 해외사이트에서 화살총을 직접 구매한 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 지휘 적절성 여부 등 사실관계 확인 후 적절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유사사건 방지를 위해 현장대응력 강화 계획을 수립하겠다"고 강조했다.

경찰은 B씨를 특수공무집행방해, 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 조준사격 여부 등을 통해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할지 검토하고 있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4.20하락 12.2711:18 08/18
  • 코스닥 : 824.18하락 3.2411:18 08/18
  • 원달러 : 1316.40상승 6.111:18 08/18
  • 두바이유 : 90.45하락 1.6711:18 08/18
  • 금 : 1776.70하락 1311:18 08/18
  • [머니S포토] 고개숙여 사과하는 국민의힘 비대위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 [머니S포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위, 개회
  • [머니S포토] 주호영 與 비대위, 김진표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고개숙여 사과하는 국민의힘 비대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