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 독일전… 인종차별 복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지난 4일 '손커밍데이' 행사서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로 국제축구연맹(FIFA) 2018 러시아월드컵 독일전을 언급했다. 사진은 이날 손커밍데이 행사에 참석한 손흥민. /사진=장동규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로 국제축구연맹(FIFA) 2018 러시아월드컵 독일전을 언급했다.

5일 유튜브 박문성 달수네 라이브는 전날 손흥민이 '손커밍데이' 행사에 참여한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진행자는 "국가대표와 클럽팀 경기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는 무엇인가"라고 질문했고 이에 손흥민은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독일전을 꼽았다.

한국은 지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당시 세계랭킹 1위였던 독일을 2-0으로 꺾었다. 한국은 김영권(울산 현대)과 손흥민의 골로 독일의 월드컵 토너먼트 진출을 좌절시켰다.

손흥민은 "(다른 분들은) 우리가 세계랭킹 1위를 꺾어서 기억에 남을 수 있다고 생각할 것이다"며 "하지만 전 어린 시절부터 독일에서 생활하며 상상하지도 못할 정도로 힘든 생활을 했다. 인종 차별도 많이 당했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엄청나게 힘든 생활을 하면서 언젠가는 꼭 빚을 갚아줘야겠다는 생각을 마음속으로 했다"며 "세계랭킹 1위 독일을 상대할 때 무섭고 두려웠다. 하지만 동료들이 잘해줘서 이길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다른 사람이 울면 가서 위로해주는 것이 옳은 일인데 경기 후 독일인들이 우는 모습을 보면서 '내가 좋아하는 것으로 복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지난 2008년 독일 함부르크 유소년팀에 입단해 2010년 함부르크에 데뷔했다. 손흥민이 공식 석상에서 인종차별을 당했다고 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