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F-35A 6대, 한반도 전개…14일까지 연합훈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리 군 당국이 미군 소속 5세대 전투기 F-35A 6대가 한반도에 전개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한·미 동맹이 7일 북한의 지속적인 탄도미사일 도발에 대응하는 공중무력시위 비행을 하는 모습.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뉴스1
우리 군 당국이 미군 소속 5세대 전투기 F-35A 6대가 한반도에 전개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5일 미군이 알래스카주 아일슨 기지에 소속된 5세대 스텔스 전투기 F-35A를 전개한 것과 관련해 "오는 14일까지 우리 공군과 함께 연합훈련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전개는 한미동맹의 강력한 억제력과 연합방위태세를 현시하는 동시에 한미 공군 간의 상호운용성을 향상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F-35A는 한국 공군의 첫 5세대 전투기로 저피탐 형상 설계와 특수 도료로 레이다 탐지를 최소화하는 스텔스 전투기다. F-35A는 최고 속력 마하 1.8로 비행한다. 마하 1은 시속 약 1224㎞다. 전투 반경은 1093㎞로 한반도 전역에서 전투를 수행할 수 있다. F-35A는 공대공 미사일과 합동직격탄(JDAM), 소구경 정밀유도폭탄(SDB) 등 무장을 갖추고 있다.

F-35A는 F-22 랩터와 함께 현존 세계 최강 성능의 스텔스 전투기다. 이 기종은 다른 전투기 지원 없이도 언제든 원하는 장소에 은밀히 단독으로 침투해 목표물을 선별적으로 타격할 수 있다. 이 때문에 F-35A는 북한 핵과 미사일 시설을 탐지·추적하고 격파하는 킬체인의 핵심 전력이다. 아울러 F-35A는 능동형 전자주사 레이더(AESA)와 전자광학 조준장비(EOTS)를 비롯한 첨단 광학-적외선 센서를 갖춰 네트워크 기반 전투나 전자전에서 뛰어난 성능을 발휘할 수 있고 공중 지휘통제기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

한국군은 미국으로부터 F-35A를 40대 구매해 실전 배치했다. 한국 정부는 내년부터 2020년대 중후반까지 약 3조9000억원을 들여 F-35A 20대 안팎을 추가 도입할 방침이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