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의 불복?…"당대표 후보 등록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전당대회에 후보 등록하겠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의 행보에 민주당 인사들은 난감한 입장을 표하고 있다.

5일 박 전 위원장이 8·28 전당대회 출마 불허 결정에 불복해 당대표 후보 등록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지도부는 박 전 위원장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민주당은 '전당대회 룰 수정안' 논란에 박 전 위원장의 불복 문제까지 겹치며 혼란에 빠지는 모습이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저는 피선거권을 부여받아 당헌에 의해 선출된 비대위원장이었고 그동안 우리당이 저에게 준 피선거권을 박탈한 적이 없다. 민주당은 사당이 아니다"라며 유권해석을 요청했다. 이어 "다른 언급이 없으면 국민께 약속한대로 후보등록을 하겠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지난 4월1일 당 중앙위원회에서 ARS 투표를 통해 84.4%의 찬성을 얻어 제가 비대위원장이 된 것"이라며 "누가 꽂은 것이 아니라 당원들의 투표로 확정됐는데, 그때 제가 피선거권을 부여받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재명 의원의 최측근 김남국 의원이 제가 방송에서 출마 결심을 밝힌 뒤에 제 출마를 막으려고 아주 집중적으로 비판했다"며 "이번 결정에 이재명 의원 의중이 충분히 반영되지 않았나 보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박 위원장에 대해 비대위에서 함께 활동했던 조응천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 남양주시갑)도 회의적 반응을 보였다. 사진은 조 의원이 지난 5월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위 전체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 /사진=뉴스1
반면 박 전 위원장의 주장을 놓고 민주당 내에선 반박이 오갔다.

박 전 위원장과 비대위에서 활동했던 조응천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 남양주시갑)은 같은 날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자신이 비대위원장으로 '선출'됐다는 박 전 위원장 주장에 대해 "비대위원장은 선출직이 아니고 임명직"이라고 설명했다.

조 의원은 "공직과 이런 당직은 다른 것"이라며 "공직은 당헌당규에 전략 공천이라는 게 딱 있다. 비대위원장은 임명직이고 이런 당직, 당대표는 당헌당규상 6개월 (당원 자격) 그걸 딱 채워야 된다는 게 있기 때문에 그건 경우가 완전히 다르다"고 전했다.

'민주당이 폭력적 팬덤 정치 문화에 쪼그라들었다'는 박 전 위워장의 비난에 대해선 "너무 나가신 것 같다"며 "왜 자기한테 예외를 인정 안 해 주느냐. 예외 인정 안 해 준다고 폭력적 팬덤이라 하는 건 너무 나간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나 아니면 안 된다. 왜 다들 이런 생각을 하는지 모르겠다"며 "(박 전 위원장도) 이재명 의원도 그렇고. 왜 다 나 아니면 안 된다 이런 생각을 할까"라고 언급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박 전 위원장에 예외를 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지난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치보복수사대책위원회 1차 회의에서 우 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는 모습. /사진=뉴스1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광주 전남대에서 열린 간담회가 끝나고 취재진과 만나 "6개월 이상 당비를 납부하고 (권리)당원 자격이 없는 분들에게는 피선거권이 없는 건 당헌당규로 지정돼 있다"며 "왜 예외를 인정하지 않았냐고 항의할 수는 있으나 예외를 인정하지 않기로 한 결정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피선거권이 있다는 주장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당대표로 출마한 강훈식 의원(더불어민주당·충남 아산시을)도 선을 그었다. 사진은 강 의원이 지난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하는 모습. /사진=뉴스1
97세대로 당대표에 출마한 강훈식 의원(더불어민주당·충남 아산시을)도 MBC라디오 인터뷰에서 "불가피한 결정"이라며 "기본과 상식, 일관성을 이야기하지 않았느냐. 예외 적용이 되는 것들이 없어져야 되는 게 맞다. 젊은 청년이고 또 충분히 도전해볼 만한 분인데 당이 세운 원칙과 기준이 있다면 거기에 따라야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비대위원장으로 선출돼 피선거인 자격이 있다는 박 전 위원장 주장에 대해선 "당이 비상적 상황에서 외부인사를 모셔왔던 경우에는 그것은 늘 있었던 일"이라며 "그런 경우하고 당대표의 출마 자격요건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친명계 김남국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 안산시단원구을) 역시 YTN라디오에서 "처음 행보를 할 때는 '굉장히 시원하다, 소신 있다'고 하면서 응원을 했는데 지금 보이는 행동은 너무 이해하기가 어려운 행동들인 것 같다"며 "당헌당규 룰이 있는데 그것을 무시하고 자격을 바꿔서 본인 출마시켜달라고 하면서 억지 부리는 모습이라든지"라고 비판했다.

다만 당내 이원욱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 화성시을)은 박 전 위원장을 감쌌다. 이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 박지현을 토사구팽하려느냐"며 "우상호 비대위원장과 비대위의 결정은 조급했다. 박지현 전 위원장의 당대표 출마자격 조건 성립에 대해 불가 결정을 내리려면 최소한 사전에 박 전 위원장의 의견은 들어봤어야 한다"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