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만공사, 연안 해양쓰레기 저감·관리강화 업무협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항만공사(사장 강준석, 왼쪽 두번째)는 7월4일 부산시청에서 부산광역시(시장 박형준, 왼쪽 세번째) 등과 ‘부산 연안 해양쓰레기 저감 및 관리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부산항만공사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강준석)는 지난 4일 부산시청에서 부산광역시·해양환경공단·한국해양수산개발원·한국해양진흥공사와 함께 '부산 연안 해양쓰레기 저감 및 관리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5개 기관은 부산 연안 해양쓰레기 저감 및 관리를 시행하고, 2030 세계박람회를 부산에 유치시키기 위해 유기적인 협업체계를 구축해 협력하기로 했다.

BPA는 국제여객터미널 내 초량천 쓰레기를 상시 수거하고, 항만 내 해양플라스틱 수거·처리체계를 개선하여 해양쓰레기 발생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그리고, 다른 기관들과 협업하여 연안에 방치된 해양쓰레기 수거 캠페인을 수시로 전개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해양쓰레기 저감 실무협의체를 구성·운영하고, 과학기술을 활용한 해양쓰레기 관리 시범사업을 주도하며 ▲해양환경공단은 부산지역 해양쓰레기 발생·수거 정보공유와 처리지원, 해양폐기물 재활용 시범사업 협업, 반려해변 프로그램 및 해양환경 교육을 지원한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은 해양쓰레기 저감 관련 실용적 정책연구 및 관리방안을 수립하고, 해양환경 교육 관련 인적자원 및 정보를 교류하기로 했다. ▲한국해양진흥공사는 해양쓰레기 저감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하면서 해양환경 보호 캠페인에도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강준석 BPA 사장은 "공공부문이 협력해 깨끗한 부산 바다를 조성하고, 전 세계인이 주목하는 2030 세계박람회를 부산항 북항에 성공적으로 유치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라고 전했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사 김동기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3.78상승 42.923:59 08/11
  • 코스닥 : 832.15상승 11.8823:59 08/11
  • 원달러 : 1303.00하락 7.423:59 08/11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23:59 08/11
  • 금 : 1807.20하락 6.523:59 08/11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 [머니S포토] 與 침수피해 자원봉사 속 인사 나누는 주호영·나경원
  • [머니S포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저지 대응단 출범식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