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남권 오존주의보 오후 6시 해제

도심권·동북권 오존주의보는 유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스1DB © 뉴스1
뉴스1DB © 뉴스1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은 5일 오후 6시 기준 서울 서남권역(양천·강서·구로·금천·영등포·동작·관악)에 발령했던 오존주의보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현재 도심권, 동북권은 오존주의보가 유지 중이다.

서울시는 앞서 오후 4시 동북권, 서북권, 서남권을 시작으로 오후 5시 도심권에 오존주의보를 발령했다.

서북권에 발령된 오존주의보는 오후 5시 기준으로 해제됐다.

오존주의보는 오존이 시간당 0.120 ppm 이상일 때 발령된다.

서울시는 "오존에 반복 노출되면 눈, 기관지에 피해를 입는다. 어린이, 고령층, 호흡기·심혈관 질환자의 실외활동 자제를 권유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