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링컨-왕이, G20외교장관회담 계기 회동…8개월여만 대면(종합)

美국무부, 블링컨 인도네시아 발리 및 태국 방콕 방문 일정 발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해 10월 31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라 누볼라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중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만나고 있는 모습.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해 10월 31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라 누볼라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중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만나고 있는 모습.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워싱턴·서울=뉴스1) 김현 특파원,김정률 기자 = 미국과 중국의 외교장관이 금주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회담을 계기로 양자회담을 갖는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5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오는 6∼11일 인도네시아 발리와 태국 방콕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블링컨 장관은 7∼8일 발리에서 개최되는 G20 외교장관회담 계기에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만날 계획이다.

블링컨 장관과 왕 부장간 대면 회담은 지난해 10월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기간에 만난 이후 8개월여 만이다.

이번 양 장관 회동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수주 내 접촉할 것이라는 언급이 나온 이후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블링컨 장관과 왕 부장간 회담에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동·남중국해 문제, 대만 등 양국간 민감한 현안을 비롯해 북한 문제 등도 테이블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블링컨 장관은 지난 5월 조 바이든 행정부의 대중국 전략과 관련한 연설에서 중국을 '국제질서에 대한 가장 심각한 장기 도전'이라고 규정하면서 "중국은 자신들의 힘을 중국의 성공을 가능하게 한 법과 합의, 원칙, 기구를 강화하고 활성화하기 위해 사용하기보단 그것을 훼손하고 있다"고 비판한 바 있다.

이에 왕 부장은 "우리는 결코 공갈과 협박에 물러서지 않을 것이며, 중국의 주권과 안보, 발전 이익을 확고히 수호할 것"이라고 받아쳤었다.

이번 G20 외교장관회의는 7일 환영리셉션, 8일 개회식에 이어 '다자주의 강화'를 주제로 한 1세션과 '식량·에너지 안보 대응'을 주제로 한 2세션 등이 진행된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블링컨 장관은 G20 외교장관회담에서 식량 및 에너지 불안과 지속되고 있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국제질서에 미치는 위협을 포함해 글로벌 도전에 맞서기 위해 국제 파트너들과 협력하겠다는 우리의 약속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레트로 마르수디 인도네시아 외교장관과 양자회담도 한다.

G20 외교장관회담을 마친 뒤 블링컨 장관은 태국으로 이동해 쁘라윳 짠오차 총리, 돈 쁘라뭇위나이 외교장관과 회담할 예정이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블링컨 장관은 보건 및 기후 협력을 확대하고, 버마(미얀마) 위기 대처를 포함한 다양한 문제를 논의하길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태국 방문에서 미국 교류 프로그램 졸업생들과 만나고, 태국 질병통제부의 긴급운영센터를 둘러볼 계획이다. 또 인신 매매 피해자들을 위한 쉼터와 복지 센터를 방문할 예정이다.

그는 "미·태국 동맹은 자유롭고 개방적이며 연계되고 번영하며 안전하고 회복력 있는 역내를 위한 인도·태평양 전략을 발전시키는 위해 필수적"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