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비상경영 선포… "불법 파업에 경영정상화 기대 흔들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우조선해양이 비상경영을 선언했다. 사진은 서울 중구 소재 대우조선해양 건물. /사진=뉴시스
대우조선해양이 박두선 사장의 담화문을 통해 현 위기 상황 극복과 재도약을 위한 비상경영을 선포하고 전체 구성원의 동참을 촉구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대규모 손실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선박 계약 해지, 원자재 가격 인상, 대규모 인력 이탈로 인한 인력 부족, 최근 하청지회의 불법 점거 등으로 촉발된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비상경영을 선언했다고 6일 밝혔다.

과거 해양플랜트 사업에 관한 역량 부족과 저유가 등 환경변화에 신속히 대응하지 못해 대규모 손실을 기록한 대우조선해양은 산업은행 등 대주주의 도움과 임직원들의 고통 분담을 바탕으로 구조조정을 착실히 이행해 왔다.

최근 수주 시장이 살아나며 불황의 끝이 보이는 듯했지만 급격한 원자재 가격 상승, 러시아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지난해와 올해 1분기 연속적인 대규모 손실을 기록했다. 올해 1분기(1~3월) 말에는 부채비율이 547%로 증가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재도약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외부 전문기관의 컨설팅을 바탕으로 미래 전략을 수립하는 중이었다. 하지만 하청지회의 도크 무단 점거로 인한 진수 연기가 4주 차에 접어들면서 공정지연으로 인한 전후 공정의 생산량을 대폭 축소할 수밖에 없었다. 일각에서는 회사의 존폐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위기상황 극복을 위해 지난달 21일 임원 워크숍을 통해 임원 전체가 비상경영 동참을 결의했고 생산현장 직장, 반장들로 구성된 현장책임자연합회의 비상경영 동참 선언 등 재도약과 위기극복을 위한 전사적인 비상경영 체제에 들어갔다.

박두선 사장은 담화문을 통해 "최근 수주 회복으로 오랫동안 짓눌러왔던 생산물량 부족 문제를 해소하고 경영정상화의 희망을 품었지만 하청지회의 불법적인 파업이 장기화하면서 이런 기대가 송두리째 흔들리고 있다"며 "모든 임원이 24시간 비상 체제를 가동, 현 위기를 하루빨리 해소하고 지속 성장하는 회사를 만드는 것에 앞장서겠다"라고 밝혔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4하락 19.4211:00 08/10
  • 코스닥 : 825.25하락 8.411:00 08/10
  • 원달러 : 1307.80상승 3.211:00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1:00 08/10
  • 금 : 1812.30상승 7.111:00 08/10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與 비대위원장 선출 후 국회 등원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