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세계 수소차 판매량 주춤… 현대차는 1위 수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상반기 세계 수소차 판매량이 주춤했던 가운데 현대차가 1위 자리를 지켰다. 사진은 현대차의 수소차 넥쏘. /사진=현대차
올 1~5월 세계 수소연료전지자동차 판매량이 주춤한 모습이다. 현대자동차는 시장 위축에도 1위 자리를 수성했다.

6일 에너지전문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이 기간 세계 각국에 등록된 수소연료전지차의 총 판매대수는 7809대로 전년대비 강보합세다.

세계 수소차 시장이 주춤한 가운데 현대차의 넥쏘(1세대)는 꾸준한 판매 실적을 보였다. 반면 토요타 미라이 2세대 신모델 판매량은 전년대비 대폭 감소했다.

현대차는 이 기간 전년대비 12.9% 늘어난 4396대를 판매해 1위를 지켰다. 현대차의 수소차 점유율은 1년 전 51.8%에서 56.3%로 소폭 확대됐다.

2위 토요타는 40.5% 줄어든 1929대를 판매했다. 점유율도 지난해 43.1%에서 올해 24.7%로 줄었다.

이밖에 혼다는 56.8% 늘어난 207대를 팔아 3위를 차지했다.

SNE리서치는 "현대차가 선전하고 있지만 시장 위협 요인들에 따른 불확실성이 여전히 가시지 않는 상황에서 글로벌 수소차 업체들이 어떤 전략을 세울지 주목해야 할 부분"이라고 짚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62하락 18.8411:07 08/10
  • 코스닥 : 824.54하락 9.1111:07 08/10
  • 원달러 : 1307.80상승 3.211:07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1:07 08/10
  • 금 : 1812.30상승 7.111:07 08/10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與 비대위원장 선출 후 국회 등원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