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축산악취개선사업'에 78억 확보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김해시·진주시·합천군 선정…지역 맞춤형 축산악취 저감 위해 총력 대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남도가 축산악취개선사업 현장평가를 하고 있다./사진=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2023년 축산악취개선 공모사업에 김해시, 진주시, 합천군 3개 시군이 선정돼 국비 54억원 등 총사업비 78억원을 확보했다고 6일 밝혔다.

'축산악취개선사업'은 지자체에서 지역여건을 반영해 수립한 분뇨처리방식 개선, 축산악취 저감, 경축순환 활성화의 축산악취개선 계획을 농식품부에서 서류 및 현장평가를 통해 사업대상 시군을 선정하는 공모사업으로 지난 2021년부터 시행됐다.

이번 공모사업에는 전국 47개 시군이 참여해 23개 시군이 최종 사업자로 선정됐다. 선정된 시군은 총사업비 30억원 한도 내에서 축산악취 개선에 필요한 시설 및 장비를 지원 받을 수 있다.

김해시는 3년 연속 선정돼 2021년부터 도심지 인접으로 축산악취민원이 상시 발생하는 한림면, 생림면 지역 악취 저감을 위해 사업비 70억원을 집중 지원하고 있다.

도는 금번 공모 선정으로 해인사, 오도산 휴양림 등 관광객 유동인구가 많은 합천군 묘산면, 야로면 등 양돈농가에는 안개분무, 액비순환시스템 등의 악취저감 시설·장비를 지원해 악취 민원을 감소시켜 나갈 예정이다.

진주시에는 가축분뇨 처리시설과 퇴액비 살포지 부족으로 특히 하절기 분뇨처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분뇨처리 방식 개선을 위해 정화처리시설을 확대 지원할 계획이다.

양진윤 축산과장은 "시군 여건에 맞는 축산악취개선사업 추진으로 축산농가에게는 깨끗한 환경에서 가축을 사육할 수 있는 환경 개선의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 주민에게는 악취 없는 쾌적한 생활환경을 제공해 주민과 상생하는 지속가능한 축산 기반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도는 해마다 실시하는 축산악취개선 공모사업에 도내 시군의 적극적인 참여 독려를 통해 국비 확보와 축산환경 개선을 위해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경남=임승제
경남=임승제 moneys4203@mt.co.kr

머니S 영남지역 취재부장 임승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0.80상승 17.6923:59 08/05
  • 코스닥 : 831.64상승 6.4823:59 08/05
  • 원달러 : 1298.30하락 11.823:59 08/05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23:59 08/05
  • 금 : 1791.20하락 15.723:59 08/05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 [머니S포토]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2022'
  • [머니S포토] 페라리 296 GTS, 손끝으로 전달되는 묵직함
  • [머니S포토] 소녀시대 '하트 발사~'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