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지, 40년만에 시즌 세번째 타이틀 방어 대기록 도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민지가 오는 8일 개막하는 대보 하우스디 오픈서 시즌 세 번째 타이틀 방어를 노린다. 사진은 지난달 박민지가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 2022'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를 든 모습. /사진=뉴스1(KLPGA 제공)
박민지가 시즌 3회 타이틀 방어라는 대기록에 도전한다.

박민지는 오는 8일부터 사흘간 경기 파주시 서원밸리 컨트리클럽(파72·6741야드)에서 열리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대보 하우스디 오픈(총상금 10억원)에 출전한다. 이 대회에서 우승할 경우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셀트리온 퀸즈에 이어 올해에만 세 차례 타이틀 방어에 성공한다.

한 시즌 세 차례 타이틀 방어는 1982년 구옥희만 달성한 기록이다. 박민지는 40년 만에 대기록에 도전한다. 그는 KLPGA와의 인터뷰에서 "마지막 타이틀 방어전이라 다른 대회들보다 욕심이 나는 것이 사실"이라며 "잘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는 각오를 전했다.

지난주 열린 맥콜·모나파크 오픈에 출전하지 않고 휴식을 취한 박민지는 "휴식과 훈련을 통해 컨디션과 샷 감을 최대한 끌어 올리고 있다"면서 "좋은 기억이 있는 대회인 만큼 긍정적인 마음으로 대회에 임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박민지는 지난해 우승했던 대회의 코스를 정확히 분석했다. 그는 "서원밸리는 핀위치가 까다롭게 꽂힐 수 있는 골프장이라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다"며 "핀 위치에 따라 플레이 스타일을 다르게 해야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모든 부분이 다 중요하지만, 1차적으로는 페어웨이를 지키는 티샷의 중요성이 크다고 생각한다"면서 "좋은 티샷을 바탕으로 공격적인 플레이를 펼치겠다"고 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0.80상승 17.6918:01 08/05
  • 코스닥 : 831.64상승 6.4818:01 08/05
  • 원달러 : 1298.30하락 11.818:01 08/05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8:01 08/05
  • 금 : 1791.20하락 15.718:01 08/05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 [머니S포토]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2022'
  • [머니S포토] 페라리 296 GTS, 손끝으로 전달되는 묵직함
  • [머니S포토] 소녀시대 '하트 발사~'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