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장 변기 깨고 난동…경찰도 폭행한 50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돼 있던 50대 피의자가 6일 유치장 내 기물을 파손하고 경찰관을 폭행했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돼 있던 50대 피의자가 유치장 내 기물을 파손하고 경찰관을 폭행했다.

경기 여주경찰서는 6일 0시10분쯤 유치장에 입감 중이던 50대 A씨가 유치장 변기를 파손하는 등 난동을 부리고 이를 제지하는 경찰관 B씨를 폭행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6시반쯤 마트에서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체포돼 조사 후 유치장에 입감됐다.

경찰 관계자는 이날 뉴스1에 "입감돼 있던 A씨가 갑자기 발작을 일으키며 난동을 부렸다"며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가 추가돼 공무집행방해 혐의도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0.80상승 17.6918:01 08/05
  • 코스닥 : 831.64상승 6.4818:01 08/05
  • 원달러 : 1298.30하락 11.818:01 08/05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8:01 08/05
  • 금 : 1791.20하락 15.718:01 08/05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 [머니S포토]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2022'
  • [머니S포토] 페라리 296 GTS, 손끝으로 전달되는 묵직함
  • [머니S포토] 소녀시대 '하트 발사~'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