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전대룰 논란에 "특정인 최고위원 보내려는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남국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 안산시단원구을)이 전당대회 룰을 비판했다. 사진은 장경태(왼쪽부터), 김용민, 박주민,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민주당 '전당대회 룰' 관련 기자회견에 앞서 대화하는 모습. /사진=뉴스1
김남국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 안산시단원구을)이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의 전당대회 룰 변경에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6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현재 당내 논란이 되고 있는 전당대회 룰과 관련해 "특정한 사람을 최고위원에 보내겠다는 목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당초 지난 4일 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대위)는 예비경선에 일반 국민 여론조사를 30% 반영하는 안을 만들었다. 그러나 비대위가 전대위 의결 안을 뒤집고 현행 '중앙위원 100%' 경선으로 되돌렸다. 권리당원이 1인 2표씩 행사하는 최고위원 선거에서 한 표는 무조건 자신이 살고 있는 권역 출신 후보자를 뽑도록 하는 '최고위원 권역별 투표제'를 도입해 안규백 전대위원장이 이에 반발해 사퇴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예비경선에서 여론조사가 빠진 것을 두고 "선거에서 패한 이유로 당심과 민심이 괴리된 측면이 있었기 때문에 국민 여론을 더 반영하는 룰을 만들어야 된다는 논의가 있었다"며 "그런데 비대위에서 이전에 전혀 논의되지 않는 계파의 이익을 위한 룰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최고위원 권역별 투표제에 대해 "예를 들어 비례대표 의원이 최고위원에 출마하면 지역구가 없어 권역별 투표를 받지 못하고 해외에 머무는 권리당원과 권역에 속해있지 않은 정책대의원의 투표권도 어떻게 될지 모른다고 한다"며 "당에서 논의된 바 없고 알지도 못하는 전무후무한 기괴한 룰"이라며 반발했다.

김 의원은 진행자가 '최고위원 출마 여부'에 대해 묻자 "(상황이 되면 나갈 수도 있겠지만) 현재로서는 안 나가는 쪽으로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그는 박지현 전 공동비대위원장에 대해 "세상을 너무 본인 중심으로 생각한다. 본인의 정치적 위상을 마치 이준석 대표나 김동연 경기지사 정도로 오해하고 계신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 0%
  • 0%
  • 코스피 : 2490.80상승 17.6923:59 08/05
  • 코스닥 : 831.64상승 6.4823:59 08/05
  • 원달러 : 1298.30하락 11.823:59 08/05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23:59 08/05
  • 금 : 1791.20하락 15.723:59 08/05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 [머니S포토]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2022'
  • [머니S포토] 페라리 296 GTS, 손끝으로 전달되는 묵직함
  • [머니S포토] 소녀시대 '하트 발사~'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