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분리' 연세대 큐브 위성, 상태정보 수신은 실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은 연세대팀이 만든 큐브위성 '미먼'이 지난 5일 우주상에서 사출되는 모습을 담은 영상. /사진=뉴시스(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탑재했던 성능검증위성에서 연세대가 제작한 큐브 위성(초소형 위성)이 정상적으로 분리(사출)됐다. 이 큐브위성은 누리호에 실린 4기 중 하나로, 누리호에서 분리된 마지막 큐브위성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6일 전날 오후 4시 12분쯤 연세대 연구팀이 만든 큐브위성 '미먼'(MIMAN)이 예정대로 성능검증위성에서 정상 사출됐다. 하지만 이날 오전 3시 8분쯤 시도했던 큐브위성의 모드, 자세, GPS 상태, 배터리 등에 관한 상태정보는 수신하지 못했다. 연세대 지상국은 같은날 오후 4시 46분 다음 교신을 시도할 계획이다.

박상영 연세대 천문우주과 교수팀이 개발한 미먼에는 700km 상공에서 가로 세로 200m인 지상 물체를 한 점으로 인식하는 카메라가 실려 있다. 한반도와 주변 지역의 미세먼저 오염 분포를 관찰하는 임무를 띠고 있다.

앞서 누리호의 성능검증위성에 실렸던 큐브위성은 지난달 29일 조선대의 큐브위성을 시작으로 카이스트(1일), 서울대(3일) 등 순으로 사출됐다. 이로써 전일까지 큐브위성 4기가 모두 정상 사출됐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