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청 동료 살해한 40대…범행 이유엔 '침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동시청에서 근무하는 50대 여성을 살해한 40대 공무원 A씨가 범행 동기에 대해 '묵묵부답'이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뉴시스
경북 안동시청에서 근무하는 50대 여성을 살해한 40대 공무원 A씨가 범행 동기에 대해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6일 안동경찰서는 안동시청에서 근무하는 50대 여성을 살해한 혐의(살인)로 40대 공무원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날 뉴스1에 따르면 A씨는 지난 5일 오전 8시40분쯤 경북 안동시 명륜동 안동시청 주차타워 2층에서 시청 공무원 B씨를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는다.

A씨가 휘두른 흉기에 복부를 크게 다친 B씨는 병원으로 이송됐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숨졌다. A씨는 범행 직후 경찰서를 찾아 자수했지만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입을 다물고 있다.

경찰은 A씨가 휴가를 내고 흉기를 준비해간 점 등을 통해 계획범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현재 정확한 범행 동기를 밝히는데 주력하고 있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7.33상승 2.6718:03 09/30
  • 금 : 1668.60하락 1.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