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교도소 살인 피의자, '사형' 구형… 방조 공범은 각 20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검찰이 공주교도소에서 동료 재소자를 살해한 혐의로 재판받는 20대에게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구형했다. /사진=검찰
공주교도소에서 동료 재소자를 살해한 혐의로 재판을 받는 20대가 검찰로부터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구형받았다.

6일 대전지법 공주지원 제1형사부(재판장 김매경)는 이날 오전 9시30분 살인, 상습폭행, 특수폭행 등 혐의로 기소된 A씨(26)·B씨(27)·C씨(19)의 결심 공판을 진행했다. 재판부는 지난 5일 검찰이 A씨의 상습폭행 등에 대한 범행이 구체적으로 드러나 공소장변경이 필요하다는 취지로 요청한 공소장변경신청을 허가하기도 했다. 이에 검찰은 추가로 증거를 제출한 뒤 구형을 진행했다.

이날 검찰은 A씨에게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구형했다. B씨와 C씨에게는 각각 징역 20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피고인들이 피해자를 상대로 18일 동안 지속적으로 폭력을 가하고 호흡곤란을 호소하는 피해자에게 폭행을 가하고 비닐봉지를 씌웠다"며 "이후 교도관에게 발각되는 것을 우려해 전문적인 치료보다는 사망을 선택하는 공동살인을 저질렀다"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피고인들의 범행 동기를 보면 도저히 납득할 사정을 찾아볼 수 없다"며 "사망 시점까지 전체적인 피고인들의 행태와 진술에서 확인되는 심리 상태 등을 종합해보면 피고인들은 살인에 대한 고의가 있다고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유족이 강력한 처벌 의사를 밝히고 있고 사망이라는 최악의 결과가 발생했음에도 피해 회복을 위한 노력을 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검찰은 범행 과정에서 무자비한 모습을 보인 A씨는 앞으로도 교도소 내에서 재범 가능성이 높아 사형이 선고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또 앞선 살인 사건으로 선처를 받았기에 범죄 예방의 필요성 등을 고려했을 때 사형이 선고돼야 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오는 27일 오전 10시 이들에 대한 선고를 이어갈 예정이다. A씨는 지난해 12월21일 밤 9시 25분쯤 충남 공주교도소에서 같은 방을 사용하던 피해자 D씨를 수차례 폭행하고 발뒤꿈치로 가격해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같은 방을 사용하던 다른 동료 재소자인 B씨와 C씨는 폭행 과정에서 D씨가 정신을 잃자 번갈아 가며 망을 보거나 대책을 세우기 위해 쓰러진 D씨에게 이불을 덮는 등 A씨와 함께 폭행, 살인을 저질렀다. 범행 일주일 전부터 A씨는 D씨를 강제로 추행하거나 직접 만든 둔기 및 주먹으로 상습적인 폭행을 저질렀던 것으로 파악됐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3.78상승 42.918:03 08/11
  • 코스닥 : 832.15상승 11.8818:03 08/11
  • 원달러 : 1303.00하락 7.418:03 08/11
  • 두바이유 : 94.89상승 0.5818:03 08/11
  • 금 : 1807.20하락 6.518:03 08/11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 [머니S포토] 與 침수피해 자원봉사 속 인사 나누는 주호영·나경원
  • [머니S포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저지 대응단 출범식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