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부터 은행별 예대금리차 월별로 본다… 금리 산정체계도 손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다음달부터 전체 은행의 예대금리차(예금금리와 대출금리 차이)를 1개월 단위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은 서울 시내의 한 시중은행 대출창구 모습./사진=뉴스1
다음달부터 전체 은행의 예대금리차(예금금리와 대출금리 차이)를 월별로 확인할 수 있다. 또 신용점수별로 대출 평균금리도 공시해 금융 소비자들은 대출 금리가 낮은 은행을 선택할 수 있다. 대출 고객을 확보하기 위한 은행 간의 금리 경쟁은 앞으로 치열해질 전망이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6일 이같은 내용을 핵심으로 담은 '금리정보 공시제도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이형주 금융위 금융산업국장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은행 등 이해관계자가 협력해서 금리상승기에 금융소비자의 부담이 감소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선 기존에 분기별로 공시됐던 은행의 예대금리차가 다음달부터 1개월 단위로 비교 공시된다. 이는 은행연합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예대금리차는 '대출 평균(가계+기업)' 기준과 '가계대출' 기준 모두 공시된다. 특히 가계대출 기준 예대금리차는 신용점수 구간별로 대출금리와 함께 공시해 금융소비자가 대출 금리를 쉽게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대출금리 공시도 신용등급별에서 신용점수별도 바뀐다. 기존에는 은행이 자체적으로 평가한 5단계 신용등급을 활용했지만 앞으로 신용평가사(CB사)의 신용점수를 50점 단위 9단계로 나눠 공시한다.

예금금리도 전월 평균 금리(신규 취급 기준)를 추가 공시한다. 예금의 경우 현재는 기본금리와 최고 우대금리만 확인할 수 있지만 다음달부터는 특정 상품의 전월 신규 취급 규모에 대한 평균금리도 알 수 있다.
/표=금융위
금융위는 이날 '은행권 대출금리 산정체계 개선 방안'도 발표했다. 금융소비자가 최종 적용받는 대출금리는 시장금리인 기준금리에 가산금리를 더한 뒤 우대금리를 빼는 방식으로 산정된다. 하지만 여기서 가산금리는 업무원가 등 영업기밀로 구성되는 탓에 투명성과 일관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제기돼왔다.

이에 따라 금융당국과 은행권은 '은행연합회 모범규준' 개정을 통해 대출금리 산정 체계를 개선한다. 가산금리 중 업무원가 부문에선 대출의 종류와 규모에 따라 차등화된 원가를 적용한다. 대출 종류에 관계없이 모든 대출에 같은 원가를 적용할 경우 특정 대출의 원가가 과도하게 높아질 우려가 있어서다.

리스크프리미엄을 책정할 때도 사용되는 조달금리 지표를 은행채에 예금을 혼합하거나 코픽스 등 '실제 조달 비용'을 반영할 수 있는 지표로 활용할 방침이다.

예금금리 산정 체계도 변경된다. 예금금리는 시장금리인 기본금리에 우대금리를 더하는 식으로 책정되지만 일부 은행에선 시장금리 변동 시에도 기본금리는 그대로 두고 우대금리만 조정하는 사례가 발견됐다. 이에 금융당국은 은행 자체적으로 내부통제 부서를 통해 연 2회 이상 금리산정체계를 점검한다는 방침이다.

금융당국은 금리인하요구권의 운영실적 공시도 강화하기로 했다. 은행들은 반기별로 금리인하권 신청·수용건수, 이자감면액 등 운영실적을 공시해야 한다. 올 상반기 실적은 8월부터 공시될 예정이다.

이 국장은 "금융소비자 스스로 자신이 왜 이런 금리를 적용받아야 하는지 잘 알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금융당국의 '예대금리차 공시 제도'가 은행들의 대출금리 인하를 압박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와 관련해 이 국장은 "금리 수준에 직접 개입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며 "자신에게 맞는 금리 상품을 선택할 수 있게 하고 그 과정에서 부담을 줄이는 게 이번 정책의 취지"라고 설명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0.80상승 17.6923:59 08/05
  • 코스닥 : 831.64상승 6.4823:59 08/05
  • 원달러 : 1298.30하락 11.823:59 08/05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23:59 08/05
  • 금 : 1791.20하락 15.723:59 08/05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 [머니S포토]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2022'
  • [머니S포토] 페라리 296 GTS, 손끝으로 전달되는 묵직함
  • [머니S포토] 소녀시대 '하트 발사~'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