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세엠케이, 한세드림 날개 달고 제2 도약 꿈꾼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패션기업 한세엠케이가 한세드림 인수를 위한 모든 절차를 마무리했다. 사진은 한세엠케이 사옥 전경. /사진=한세엠케이
패션기업 한세엠케이가 유아동복 회사 한세드림 인수 절차를 공식적으로 마무리하고 합병 법인을 출범했다.

한세엠케이는 지난 5월 주주총회에서 한세드림을 1주당 0.8598590주 비율로 합병하기로 의결했다고 6일 밝혔다.

한세엠케이는 버커루, NBA, NBA키즈, PGA TOUR & LPGA 골프웨어 등 캐주얼 및 라이선스 브랜드를 다수 보유한 국내 1세대 패션기업이다. 한세드림은 컬리수, 모이몰른, 플레이키즈프로, 리바이스키즈 등 아동복 시장에 주력해왔다. 이번 합병으로 한세엠케이는 성인복부터 유아동복을 아우르게 됐다.

한세엠케이는 생산·유통·마케팅 전반의 사업구조를 재편해 효율적으로 통합한다는 계획이다. 물량 확대를 통한 구매 교섭력 증가 및 원가 절감은 물론, 대내외 시스템의 가시적 변화를 경영 성과 향상으로 연결하겠다는 포부다.

대표 체제는 3인 각자대표 구조로 전환한다. 한세엠케이는 김동녕, 김지원 대표에 이어 기존에 김지원 대표와 함께 한세드림을 이끌어 온 임동환 대표를 신임 한세엠케이 각자대표로 추가 선임했다. 임 대표는 제일모직(현 삼성물산 패션부문) 삼성패션연구소, 빈폴 사업부를 거친 후 2014년 한세드림에 합류했다. 김지원 대표와 함께 한세드림을 매출 2000억대 회사로 성장시켰다. 임 대표는 앞으로 한세엠케이 내 아동복 사업 부문을 중점적으로 이끌어갈 계획이다.

한세엠케이는 이번 합병을 기점으로 포트폴리오도 재정비한다. TBJ, 앤듀 브랜드를 정리하고 올 하반기에는 아동복 사업 분야에서 정체성을 차별화한 신규 프로젝트도 선보일 준비를 하고 있다.

김지원 한세엠케이 대표는 "패션 업계 각 분야에서 역량과 정통성을 갖춘 두 기업이 통합해 제2의 날개를 함께 펼치게 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며 "합병이 고객과 주주, 협력사 그리고 임직원 분들 모두에게 긍정적인 성과로 기록될 수 있도록 전사적 역량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선
한영선 youngsun@mt.co.kr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