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민→ 경맑음→ 미나… 악플에 대처하는 자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넘은 악플러들의 댓글에 더 이상 참지 않고 각자의 방식으로 악플러들에게 일침을 가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은 미나(왼쪽부터), 전소민, 경맑음. /사진=뉴스1
악플러들은 연예인이나 일반인을 가리지 않고 더 다양하고 집요하게 그리고 잔인한 방식으로 그들을 괴롭힌다.

도 넘은 악플러를 향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려 경고하거나 법적대응에 나서는 등 악플 피해에 직접 목소리를 낸 스타들이 많아지고 있다. 배우 전소민, 가수 미나, 개그맨 정성호 아내 경맑음 등은 선을 넘은 악플러에 의연하게 대처해 눈길을 끌고 있다.


SNS 박제로 악플 대처한 전소민


배우 전소민(36)이 악성 댓글을 인스타그램에 소위 '박제' 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전소민 인스타그램
전소민은 지난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동생 놀아주는 좋은 오빠. 오늘은 런닝맨도 보고 클리닝업도 봐야죠! SBS 오후 5시 JTBC 밤 10시 30분"이라는 글과 함께 영상, 사진 등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는 전소민과 하하가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 촬영 중 물놀이를 즐기는 모습이 담겼다. 하하는 튜브에 탑승한 전소민의 다리를 질질 끌며 장난을 치고 있다. 이를 본 하하는 "좋은 오빠다! 너랑 친하나 봐"라며 친남매같은 케미를 자랑했다.

그러나 외국인으로 보이는 한 누리꾼은 "제발 '런닝맨'에서 하차해"(Please, get out Running Man)라는 댓글을 달며 전소민의 '런닝맨' 하차를 요구했다. 이를 본 전소민은 좌시하지 않고 고정기능을 이용해 댓글의 맨 윗상단에 올렸다. 최근 이러한 기능을 이용해 댓글을 상단에 배치하는 것을 '박제'했다고 표현한다. 전소민이 이 같은 조치를 취한 것이다. 이를 발견한 팬들은 "입 다물라"며 악플러를 비난하고 있다.

전소민은 지난 2017년 양세형과 함께 '런닝맨'의 새 멤버로 합류했다. 이후 전소민은 남다른 활약을 하며 '런닝맨'에 적응했지만 일부 해외 팬들은 전소민이 원년 멤버가 아니라는 이유로 지속적으로 악플을 달고 있다.

전소민을 향한 악플이 도를 넘자 '런닝맨' 측은 지난 2020년 6월 시청자 게시판을 폐쇄하기에 이르렀다. 제작진은 "출연자에 대한 무분별한 욕설과 과도한 비방, 사칭 등 악성댓글로 인해 시청자 게시판을 비공개로 전환한다"며 시청자 게시판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또 포털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런닝맨' 라이브 채팅 서비스도 사라졌다.


"수학의 정석도 아니고"… 경맑음, 임신 중 노출 옷차림 지적에 일침


코미디언 정성호의 아내 경맑음이 일부 네티즌의 옷차림 지적에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사진=경맑음 인스타그램
개그맨 정성호 아내 경맑음도 도를 넘은 악플러를 향해 일침을 가했다.

경맑음은 지난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댓글 하나하나 반응하진 않지만 진짜 궁금해서 그런다"며 "저는 수영장에서 수영복 입고, 날 더워서 땀 차니까 민소매 입고, 힐도 신는다"고 자신의 옷차림을 언급했다. 그는 "그러면 '벗지 마라' '그런 사진 올리지 마라' '애 엄마 답게 입어라'고 한다. 엄마 사전 같은 것에 그런 게 쓰여있냐. 저는 제가 좋다. 수학의 정석도 아니고"라고 반박했다.

이를 본 배우 김가연은 "나도 클레비지룩 좋아해. 더 나이 들면 못 입어. 실컷 맘대로 입자. 우리들의 남편들이 괜찮은데 누가 뭐라 하는 거냐"며 공감했다.

요리 영상과 살림팁을 SNS에 공유하는 인플루언서로 활약중인 경맑음은 최근 다섯째 임신 소식을 전했다. 그는 허리 라인이 드러나는 옷을 입거나 배우자 정성호와 수영장에서 오붓한 시간을 보내는 등 자연스러운 일상을 공유하고 있다. 이에 한 네티즌은 최근 경맑음이 올린 게시물에 "벗은 사진은 좀 지양해 주심 안 될까요? 적응이 안 되네요. 저번도 그렇고"라는 댓글을 남겨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악플러 보란듯 '지글지글' 댄스 영상 올린 미나


가수 미나가 아이돌 가수 출신의 남편 류필립과 커플 댄스를 선보이며 악플을 응수했다. /사진=미나 인스타그램
가수 미나와 류필립은 악플에 시원한 댄스로 응수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3일 미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동안 엄마와 아들로 보인다는 안티댓글이 많아서 #반항 한번 해봤어요 영어라 미국나이로 썼어요"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올렸다.

영상 속 미나는 남편 류필립과 함께 '지글지글' 댄스를 추고 있다. 미나는 머리에 꽃 장식을 단 채 하늘색 끈 원피스를 착용해 휴양지 느낌을 물씬 풍겼다. 그런 미나 옆에서 류필립은 한껏 흥이 난 표정으로 춤을 춰 훈훈한을 자아냈다.

영상 우측에 달린 "Son(33)", "Mom(50)"이라는 자막이 눈길을 끈다. 미나는 "아들, 엄마"라는 자막과 함께 나이를 공개, 악플에 시원하게 대응했다.

미나는 지난 2018년 17살 연하 아이돌 가수 출신 류필립과 결혼했다. MBN 예능 '모던 패밀리'에 출연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