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20만명 나올수도"…코로나 재유행 시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6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자 숫자가 이날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이에 내달 하루 확진자가 20만명까지 늘어날 수 있다는 전문가 의견도 나오고 있다. 사진은 이날 부산 연제구 연제구보건소 임시선별진료소 PCR 검사(유전자 증폭)를 받고 있는 시민.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자 숫자가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이에 내달 하루 확진자가 20만명까지 늘어날 수 있다는 전문가 의견도 나오고 있다.

감염병 전문가인 이재갑 한림대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코로나 재유행이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대부분의 수학적 모델링은 오는 8월 중순이나 말, 또는 늦으면 오는 9월이나 10월쯤에 10만명에서 20만명 정도의 확진자 규모까지 올라갈 수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와 관련해 6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신규 확진자는 1만9371명을 기록했다. 지난 5월25일(2만3945명) 이후 42일 만에 최다치다. 신규 확진자 규모는 국내 오미크론 변이 유행이 정점을 찍었던 지난 3월 중순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세를 유지했으나 최근 증가세로 전환됐다.

이 교수는 확진자 증가세는 점진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이번에 확진자가 늘어나는 건 예전처럼 거리두기가 해제됐거나 아니면 새로운 변이가 유입돼서 갑자기 폭발적으로 증가되는 양상은 아닐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국민 절반이 (코로나에) 한 번 걸렸다 치면 한번 도 안 걸린 그 절반이 우선 타깃이 될 것"이라며 "그 다음엔 감염이 됐던 분들 면역이 빨리 떨어지는 분들, 고령층이나 면역저하자, 만성질환자 분들은 재감염이 될 확률이 꽤 높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다만 오미크론의 하위 변이, 오미크론과 유사한 변이라면 규모가 이렇게 지난번 (하루 확진자) 60만명까지 간 것에 3분의 2 수준이나 반 수준 정도까지 올라가는 정도로 아마 더 심하진 않을 것"이라며 "중증환자도 예상보다 많이 발생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만 "오미크론을 뛰어넘는 변이가 유행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지적하면서 "가능성이 매우 희박하긴 하지만 이 경우 유행을 종잡을 수 없게 되는 만큼 양쪽 시나리오를 다 고민을 하고 있어야 한다"고 부연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