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경희대와 '유산기부 문화 활성화'에 맞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나은행은 경희대학교와 6일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학교 본관에서 '유산기부 문화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박성호 하나은행장(오른쪽)과 한균태 경희대학교 총장(왼쪽)이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사진=하나은행
하나은행은 경희대학교와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 본관에서 '신탁을 통한 유산기부 문화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기부 문화의 확산은 물론 초고령화 시대 진입으로 사회적 관심과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는 '유산기부'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협업에 나설 계획이다.

'유산기부'는 기부자 자신의 사후에 남겨질 재산의 전부 또는 일부를 공익단체 등 제 3자에게 기부하는 것으로 최근 삶을 능동적으로 마무리하고 준비한다는 의미의 '웰 다잉(Well-Dying)'을 추구하는 시니어 인구가 확대되며 공익을 위해 재산을 기부하는 '유산기부'의 사례도 늘고 있다.

우선 하나은행은 기부자의 사후 유산기부를 위한 금융 솔루션뿐만 아니라 노후자금을 편리하고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한 생애여정 플랜을 함께 제공한다. 이를 위해 자산관리와 상속 설계 특화 조직인 '리빙트러스트 센터' 소속의 법률·세무·부동산·금융 전문가들이 맞춤형 유언대용신탁 등 기부신탁 상품을 설계·추천해주고 경희대학교 전용 신탁상품 개발을 위한 노력도 기울일 계획이다.

경희대학교도 자체 발전기금 조성 캠페인 '글로벌 트러스트(GLOBAL TRUST)'를 통해 동문 등 잠재 기부자들을 대상으로 '유산기부'를 추천하고 장려한다.

박성호 하나은행장은 이날 업무협약식에서 "다양한 나눔과 기부 문화를 함께 선도해온 양 기관이 유산기부 문화 확산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향해 나아갈 미래가 더욱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하나은행은 새로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이를 연결하는 역할을 통해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적극적인 ESG 경영을 실천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3.10상승 2.318:01 08/08
  • 코스닥 : 830.86하락 0.7818:01 08/08
  • 원달러 : 1306.40상승 8.118:01 08/08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8:01 08/08
  • 금 : 1805.20상승 1418:01 08/08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수도권 이틀간 물폭탄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출석한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