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 '2300선 붕괴' 코스피, 외인·기관 매도에 추락… 코스닥도 '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6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전 거래일 대비 49.77포인트(2.13%) 하락한 2292.01을 나타내고 있다./사진=뉴스1

코스피가 2300선을 하회했다. 종가 기준 2300선으 붕괴된 것은 2020년 10월30일(2267.15) 이후 1년8개월여 만이다.

6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9.77포인트(2.13%) 하락한 2292.01에 장을 마감했다. 개인은 8972억원을 순매수했으며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3140억원, 6235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종목은 대부분 하락했다. LG에너지솔루션(2.49%) NAVER(0.21%) 카카오(2.08%)만 상승했다. 삼성전자(-1.40%) SK하이닉스(-0.43%) 삼성바이오로직스(-0.62%) 삼성전자우(-0.57%) 현대차(-2.82%) 삼성SDI(-2.61%) LG화학(-2.61%)은 하락했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6.32포인트(0.84%) 하락한 744.63에 장을 마감했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603억원, 32억원을 순매수했으며 외국인은 482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닥 시총 상위종목은 혼조세다. 셀트리온헬스케어(1.54% 카카오게임즈(0.30%) 셀트리온제약(0.24%)은 상승했다. 알테오젠(0.00%)은 보합마감했으며 엘앤에프(-0.33%) HLB(-2.72%) 펄어비스(-0.19%) 에코프로비엠(-4.49%) 스튜디오드래곤(-1.76%) 천보(-2.92%)는 하락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이날 코스피는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순매도세에 1%대 하락했다"며 "유럽 에너지 위기 및 이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가 증폭돼 유로화는 1.02로 20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업종별로는 낙폭 과대 인식에 따라 카카오, 네이버 등 인터넷 소프트웨어가 강세를 보였다"며 "반면 보험 업종이 가장 부진한 흐름을 보였으며 조선주를 중심으로 차익실현 매물이 지속적으로 출회했다"고 덧붙였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