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리테일 사업 재편… 홀푸드·패션 물적분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랜드리테일이 하이퍼마켓 사업 부문과 패션브랜드 사업 부문을 각각 물적 분할한다. 사진은 이랜드리테일 대표 매장 뉴코아강남./사진제공=이랜드리테일
이랜드가 전문역량 강화를 위해 이랜드리테일을 3개 회사로 분할한다.

이랜드리테일은 하이퍼마켓 사업 부문과 패션브랜드 사업 부문을 각각 물적 분할한다고 6일 밝혔다. 이랜드홀푸드(가칭)와 이랜드글로벌패션(가칭)의 법인 설립이 추진된다.

이랜드리테일은 지난달 29일 물적 분할결정에 대한 이사회 결의를 마쳤다. 오는 22일 임시 주주총회를 거쳐 한 달간의 채권자 이의절차 기간을 두고, 10월 초 분할 기일을 확정한다.

분할존속회사 이랜드리테일은 특정매입 사업 부문을 통해 입점 수수료 및 임대 수익을 유지하면서 부동산 개발 및 자회사 지분을 보유한 중간지주회사 역할에 집중하게 된다.

분할신설회사는 재무건전성 확보를 위해 금융 차입금 없는 무차입 회사로 시작할 계획이다.

이랜드홀푸드는 킴스클럽과 NC식품관을 운영할 예정이다. 지분 투자를 완료한 오아시스와의 협업을 통해 산지 신선식품 시장과 온라인 시장도 확대한다. 외식사업 부문인 이랜드이츠의 운영 부문과도 손잡고 가정간편식 부문 및 외식 식자재 소싱 부문에서 원가 경쟁력을 확보한다.

이랜드글로벌패션은 40여개의 패션 브랜드와 NC픽스로 대표되는 글로벌 브랜드 직수입 사업을 운영하며 전문성을 강화한다. 럭셔리갤러리, NC PICKS 등 글로벌 소싱 역량을 극대화하고 전문성을 강화해 시장 점유율을 본격적으로 늘려간다는 계획이다.

이랜드 관계자는 "혼재돼 있던 사업 부문이 재편되고 전문성이 강화돼 글로벌 수준의 경쟁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며 "분할될 신설회사는 경영의 투명성과 독립 경영의 토대를 갖추게 될 뿐만 아니라 재무건전성 확보와 의사 결정의 속도가 올라가고 투자 부문의 효율성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희진
연희진 toyo@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8:01 08/12
  • 금 : 1807.20하락 6.5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